2017년1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양대병원, 개원 후 첫 ‘노동조합’ 설립
[ 2017년 07월 17일 11시 24분 ]


건양대학교병원에 노동조합이 설립됐다. 새 정부 출범 이후 사립대병원 노조 설립은 지난 6월 동국대학교 일산병원에 이은 두 번째다.


건양대병원 노동자들은 지난 14일 관저문예회관에서 보건의료노조 가입원서를 제출하고 설립총회를 진행했다. 지부장으로는 진단검사의학과 정영준(34) 조합원이 선출됐다.


정영준 초대 지부장은 “노동조합은 우리 노동자가 인간으로서 존엄을 선언하는 것”이라며 노조 설립을 통해 임금 등 근로조건 및 민주적 직장문화 개선을 강조했다.


이번 노조 설립은 열악한 노동현실에 기인한다는 게 조합원들의 주장이다. 노조에 따르면 건양대병원은 근무 중에 핸드폰을 반납하거나 에어컨 가동 통제 등이 자행되고 있다.


노조 측은 고용노동부가 7월 부당노동행위 특별근로감독 및 기획수사에 나서고 있는 만큼 건양대병원의 노동현실에 대한 개입이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정영준 지부장은 “병원이 전근대적 노무관리를 벗어나 노동조합을 존중한다면 노사상생을 위하여 적극 협력할 것”이라며 “부당노동행위와 노사갈등에 고용부의 적극적인 역할이 있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보건의료노조는 17일 건양대학교병원 측에 설립 사실을 통보할 예정이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건양대병원, 인공지능 의사 ‘왓슨’ 첫 진료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