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7월22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영난 지속 부산 침례병원 결국 '파산'
법원 선고, "주변 대학병원 등 경쟁 심화 결정적 요인"
[ 2017년 07월 17일 10시 48분 ]

오랜 경영난을 견디지 못하고 부산 침례병원이 결국 파산했다.
 

부산지법 제1파산부(부장판사 박종훈)는 최근 채무자인 의료법인 기독교한국침례회의료재단이 운영하는 침례병원에 파산을 선고했다.
 

법원은 침례병원의 지급불능 상태가 지속되고 부채가 총자산을 초과한 사실이 있다며 결국 파산 결정을 내렸다.
 

재판부는 "침례병원의 경영실적을 검토한 결과 총자산은 895억7900만원이며 부채는 967억1600만원으로 채무 초과 상태인데 채무자인 침례병원이 지급 불능 상태에 있어 파산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전정숙 변호사를 파산관재인으로 선임하고 파산 절차를 밟도록 했다. 채권자들의 채권 신고 기간은 오는 8월25일까지다.
 

한편, 침례병원은 1955년 영도구에서 개원하고 1968년 동구 초량동으로 이전했다. 이후 환자가 늘어나면서 1999년 지금의 금정구 남산동으로 이전했을 만큼 화려한 과거를 자랑한다.
 

그러나 2000년 이후 주변에 양산부산대병원과 해운대백병원이 개원하면서 경영에 큰 타격을 받았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단국대병원에 가면 ‘금연’할 수 있어요! (2017-07-17 10:51:05)
의협 참여 여의사 대의원 증원 방안 등 논의 (2017-07-17 10:30:10)
박수헌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소화기내과), 과학기술우수논문상
한국J&J, 푸르메재단에 1004만원
손문호 대한의사협회 정보통신자문위원, 식약처장 표창
박재영 교수(고대안산병원 비뇨기과), SCI저널 Medicine 편집인 위촉
조선대병원 박상곤·이희정 교수(종양혈액내과), 대한혈액학회 우수논문상
이대목동병원 이미애 교수팀, 대한임상미생물학회 우수논문상
이진호 제18대 동국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제8대 동국대일산병원장
대구가톨릭대병원 서영우·장태창(응급의학과)·박준수(피부과) 교수팀, 대한의진균학회 우수논문상
선종근·송은규·이동현·여제형 교수팀(화순전남대병원 정형외과), 국제정형외과컴퓨터수술학회 '임상 우수논문상'
주천기 교수(가톨릭의대 학장), 2017 의료기기산업 대상
충정교회, 국립암센터에 3000만원
밝은광주안과,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윤호영 前 윤호영의원 원장 별세
박규홍 피부비뇨기과 박규홍 원장·조남성 한길치과 원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