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0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의료제도 개입 확대···치료재료 타깃 예고
서인석 의협 보험이사 "수가와 분리될 수 없는 산업 분야도 대책 준비해야"
[ 2017년 07월 16일 19시 33분 ]
최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와 비급여 제로화 등 보건당국이 의료행위 지불제도에 대한 개입을 늘려나가면서 수가와 분리될 수 없는 의료산업 분야에서도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지난 14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KMDIA) 정기워크숍에서 대한의사협회 서인석 보험이사[사진 左]는 “정부의 지불제도 변화에 따라 의료현장에 미치는 영향은 상당할 수밖에 없다”며 “이번 정부에서 의료계의 다양한 시장 분야에 관심이 많은 만큼 변동에 대한 대비책을 고민해야 할 시점이다”라고 밝혔다.
 
문재인 정부는 보건의료 공약으로 주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비급여의 전면 급여화 등 복지를 강화하겠다는 입장을 내세웠는데 이 과정에서 보험 수가에 따라 수익구조가 달라지는 시장에도 자연히 정부의 개입이 커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보건복지부는 지난달 유관기관 및 의협 등과 함께 비급여제도개선협의체 회의를 개최하고 관련 논의를 시작했다. 
 
또 공공병원에 적용하던 신포괄수가 시범사업을 민간병원까지 확대하겠다고 밝힘에 따라 대한병원협회는 행위별수가와의 요인별 변화를 분석하고 이에 따른 경영 대응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하기도 했다.
 
지난 4월 과잉진료항목의 특약분리에 이어 최근에는 보험료 인하 논의까지 진행되고 있는 실손보험에 관해서도 수익에 영향을 많이 받는 중소병원들의 촉각이 곤두서 있다.
 
서인석 보험이사는 “신포괄수가 확대와 전액 본인부담 등의 요양급여 변화에 해당하는 치료행위에 어떤 상품군이 속하는지 관심 있게 볼 필요가 있다”며 “오는 9월 선택진료가 폐지되고 전문의 제도가 도입되는데 이 같은 제도 변화시 재정 투입을 통해 급여권으로 넘어오는 치료재료나 의약품이 발생하게 되므로 이 또한 주목해야 할 부분”이라고 짚었다.
 
이어 “전면 급여화 논의가 있지만 신의료기술 인정을 받은 의료기기를 모두 급여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며 “다만 현 정부는 필수의료 및 재난적 의료비 지원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이 같은 부분의 급여화 및 로봇수술, 체외충격파 등 최근 인정된 사항들에 대한 논의는 앞당겨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권역어린이재활병원 건립과 치매국가책임제 등 의료취약계층을 위한 정책을 내세운 현 정부가 희귀질환으로 어려움을 겪거나 소수에 그치는 환자를 위한 치료재료 공급을 위해 개입할 수 있다는 예측도 제기됐다.
 
서 이사는 “얼마 전에 소아 심장병환자 수술을 위한 카테터가 이슈가 됐듯이 정부가 희귀질환 및 소수 환자에도 관심을 기울일 것”이라며 “이제는 CSR(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마케팅 포인트로만 삼을 것이 아니라 좀 더 넓은 대안을 내놓을 수 있는 논의로 이끌어야 할 시점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말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병원계, 신포괄수가제 시뮬레이션 돌입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이대목동병원 위암·대장암협진센터,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상
이성열 JW중외제약 개발본부장 장녀
전남대병원 정명호·배인호 교수, 한국혈전지혈학회 학술상·우수논문상
정덕환 교수(경희대병원 정형외과), 녹조근정훈장
가천유전체연구소 한시훈 소장, 한국분자세포생물학회 일천기념강좌
국영종 명예교수(전남의대)·김기복 전(前) 광주기독병원장 부부,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억원
한국원자력의학원 고재수 의료기획조정부장·김주호 감사실장
신찬수 서울의대 내과 교수 모친상
정필수 진골목 정소아과의원 원장 별세-정진오 씨젠대구의원장·정진홍 영남의대 교수 부친상
홍미란 서울아산병원 적정진료팀 매니저 부친상
윤수영 연세윤내과 원장 부친상
제일파마홀딩스 진성환 홍보팀장 빙부상
주연희 안양샘병원 마취과 의사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