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年 2회→1회 축소하고 국제학술대회로 전환
조혈모세포이식학회, 글로벌 전략 속도···일본·터키 등 연계 행사도 추진
[ 2017년 06월 30일 18시 29분 ]

20여 년의 역사를 가진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이사장 이종욱, 이하 학회)의 세계화 움직임이 본격화된다.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 이종욱 이사장[사진]은 30일 기자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 “기존 1년에 2회 개최하던 학술대회 패턴을 올해부터 국제 학회로 전환하고 여름에 1회 개최하는 방향으로 바뀌었다”고 설명했다.
 

골수이식 시행병원 증가와 새로운 학문분야를 널리 알릴 대외 창구의 필요성 확대로 1996년 회원 약 130여 명의 뜻을 모아 발족한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는 지난해 설립 20주년을 맞이했다.
 

이종욱 이사장은 “국내 조혈모세포이식 분야가 괄목할 만한 성장을 이뤄왔다”며 “활발한 국제 논문 발표 등을 통해 세계적으로 한국의 위상도 높다”고 강조했다.
 

오는 8월 24일부터 26일 3일간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리는 국제학술대회는 다양한 해외 연자 초청은 물론 일본, 터키 학회 등과 연계한 심포지엄 자리도 마련한다.
 

이종욱 이사장은 “일본 조혈모세포이식학회와 8년 전부터 상호 교류를 해왔으며 서로 연자를 초대해 조인트 심포지엄(Joint Session) 개최를 추진해왔다”고 설명했다.
 

이번 국제학술대회에서 일본 조혈모세포이식학회와 각각 2명의 연자를 선정해 ‘이식 전후의 면역치료’라는 공통된 주제를 갖고 논의의 장이 펼쳐질 예정이다.
 

세계화 대열에 합류한 대한조혈모세포이식학회는 초반부터 빠른 변화를 추구하기보다는 차분히 업무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종욱 이사장은 “한쪽으로 치우치면 전체 숲이 흔들릴 수도 있어 이번 국제학술대회 슬로건을 일부러 정하지 않았다”며 “첫 시작이니 (제한을 두기보다는) 폭넓은 방향으로 논의를 진행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세계적으로 표적치료제가 화두가 되고 있는 상황에서 조혈모세포이식의 미래에 대한 전망도 이어졌다.
 

이종욱 이사장은 “이식을 진행하는 의사 입장에서 새로 개발된 약제와 ‘이식 분야’를 접목해 적응증을 확대하는 등 연결 요소로서 역할도 기대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종욱 이사장은 “또한 세포치료제 개발이 본격화되고 새로운 표적치료제가 많이 나오면서 그간 논의돼왔던 백혈병 재발에 대한 문제 등에 대한 예후도 점점 향상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상열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우수논문상
중앙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성덕·중앙대병원장 김명남 外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학술연구비상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