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0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췌장암수술 후 항암요법 시행, 생존율 높인다"
분당서울대병원 황진혁 교수, 113명 환자 추적···"장기생존 유리"
[ 2017년 06월 20일 13시 03분 ]

췌장암 수술 후 재발률을 낮추기 위해 조기에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하는 게 생존율 향상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황진혁 교수[사진]팀은 췌장암 수술환자 113명을 대상으로 보조항암화학요법 조기 개시 효과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치료 개시 중간시점인 35일을 기준으로 조기치료 그룹과(56명) 지연치료 그룹으로(57명) 나눠 효과를 비교했다.
 

조사결과 조기치료 그룹과 지연치료 그룹의 전체 생존기간은 39.1개월과 21.1개월로 나타났다. 무병 생존기간 역시 18.8 대 10.0개월로 차이를 보였다.
 

또한 수술 후 합병증이 없는 67명의 환자에서 조기치료 그룹은 전체 생존기간(42.8개월 대 20.5개월)과 무병 생존기간(19.6 대 9.1개월) 모두 훨씬 더 길게 나타났다.
 

결론적으로 췌장암 수술 후 조기에 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하는 게 전체 생존 및 재발까지 유리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예정된 항암 스케줄(6차)을 제대로 완수하는 게 장기생존에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한 셈이다.
 

황진혁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항암요법 조기 시행의 유효성을 확인한 만큼 수술 후 빠른 회복 및 생존율 향상을 위한 항암치료 가이드라인을 확립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췌담도질환 조기진단 '일회용 내시경' 그림의 떡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인국 (주)아이지종합건설 대표,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박민수 복지부 정책기획관·박현영 질병관리본부 유전체센터장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시부상
심재선 탑페이스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김정자 前 적십자병원 간호부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