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늙어가는 대한민국···노인의료 상표출원 급증
특허청, 최근 5년간 노인 요양·의료분야 등 30% ↑
[ 2017년 06월 19일 17시 25분 ]
국내 65세 이상 노인 인구가 700만명에 달하고 있는 가운데 노인 의료서비스 관련 상표출원이 크게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특허청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노인복지서비스업 상표출원은 2012년 총 760건에서 2016년 987건으로 약 30% 증가했고 올해도 3월 기준으로 총 293건이 출원, 전년 동기(243건)와 비교했을 때 약 20%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노인 주거복지시설인 양로원, 실버타운 운영업의 상표 출원이 전체 86%를 차지해 가장 많았고 그외 요양 및 의료시설인 요양원, 노인 전문병원 서비스업은 약 11%, 노인 돌봄서비스업은 3%를 각각 차지했다.
 
특히 요양원이나 노인전문병원 등 서비스업의 출원은 2012년 10건에서 지난해 258건으로 25배 증가했다. 노인 돌봄서비스업 또한 같은 기간 동안 7건에서 75건으로 10배 이상 늘었다.
 
그러나 기존 노인 주거복지시설로 여겨졌던 양로원 등의 상표출원은 2014년 이후 점차 감소하고 있다. 이는 노인 복지서비스 상표출원에서 전문 의료서비스를 겸한 요양의료기관의 비중 및 선호도가 증가하고 있음을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이밖에 출원인은 외국인보다(8.5%) 내국인 출원이 91.5%로 대다수를 차지했고, 복지 시설에 초기비용이 많이 들어간다는 점에서 개인(45%)보다는 법인에 의한 출원(55%)이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허청 최규완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기존의 양로원 등은 단순한 주거 개념일 뿐 고령화에 따른 요양 및 의료서비를 함께 제공할 수 없었다”며 “최근 국가가 노인성 질환인 치매에 대해 국가책임제 도입을 계획하고 있어 향후 노인 의료복지와 관련된 상표출원은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고령화 노인진료비 급증···전문 진료시스템 태부족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대병원 위탁운영 후 4배 성장 보라매병원 (2017-06-20 05:08:00)
동남권원자력, 췌장암 억제 '마이크로 RNA' 규명 (2017-06-19 17:13:47)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전주지원 조원구 지원장 1급 승진 外
박경동 병원장(대구효성병원), 제11회 한미중소병원상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