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4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첫 '급성 심부전 진료지침' 제정
심부전연구회, 하계학회서 발표···정의·진단·치료까지 포함
[ 2017년 06월 19일 11시 49분 ]

응급실에 내원하는 환자의 가장 흔한 진단 중 하나인 급성 심부전에 대한 진료지침이 국내 최초로 마련됐다.


대한심장학회 산하 심부전연구회(회장 전은석)는 심부전 환자의 진료계획 수립을 위해 ‘급성 심부전 진료지침’을 제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3월 제정된 만성 심부전 진료지침 이후 1년여 만에 완성된 이번 지침은 지난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하계심포지엄에서 발표됐다.


급성 심부전은 심부전 증상이 급격하게 악화되는 경우를 말한다. 심근경색을 비롯해 고혈압, 당뇨병, 판막질환, 선천성 심장질환 등이 대표적인 원인질환이다.


이는 노령 인구의 입원, 입원기간 중 사망, 재입원 등의 주요 원인이 된다. 심장질환 발생률이 증가함에 따라 유병률도 늘고 있다.


치료 예후는 매우 나빠 치료 후 퇴원해도 2명 중 1명은 6개월 내 재입원한다. 또 10명 중 3명은 4년 내 사망한다. 8일 입원시 의료비용은 약 770만원 정도 소요되는 등 사회경제적 부담도 크다.


연구회 관계자는 “기존 미국, 유럽 등의 진료 지침서가 국내 현실을 잘 반영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어 환자들의 효과적인 진료 계획 수립을 위해 진료지침을 제정했다”고 의미를 전했다.


급성 심부전 진료지침이 발표된 것은 한국형 심부전 진료지침 제정 논의가 처음 시작된 이후 약 5년 만이다. 만성과 급성 심부전은 진단 및 치료에서 다르게 고려해야 하는 부분이 많아 독립된 지침서로 제정됐다.
 

심장내과 및 순환기내과 전문의 18명으로 구성된 제정위원회는 기존 지침서에 포함된 임상 연구와 증거 외에 국내 심부전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연구 논문 분석들을 수집, 평가, 분석했다.


진료지침의 범위는 모든 원인에 의한 박출률 저하 및 보존 급성 심부전의 정의, 진단 및 치료를 포함하고 있다. 연구회는 진료지침 약 3000부를 전국 심장내과 전문의를 대상으로 배포할 예정이다.


급성 심부전 진료지침 제정위원회 위원장 최동주 교수는 “원인 질환이 다양하고 명확한 진단 기준이 없어 환자 의료질의 향상을 위한 통합된 진료지침 제정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고 소개했다


그는 “급성 심부전 환자의 생존 여부는 즉각적인 진단과 적절한 치료에 달려 있어 효과적인 진료 계획을 수립할 수 있는 진료지침이 중요하다”면서 “새로 제정된 진료지침이 환자 생존율과 삶의 질을 높이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심부전의 사회·경제적 부담 경감 대책 필요”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