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1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급 심층진찰·상급종병 15분진료 '수가' 신설
김윤 교수, 의료전달체계 개편 제안···"의원급 환자교육 등 새 항목 인정"
[ 2017년 06월 09일 12시 57분 ]

문재인 정부가 의료계 숙원인 의료전달체계 개편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의료기관의 기능 분화 및 강화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의원은 의원답게 만성질환관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하고, 병원은 중증질환 심층진찰료를 도입하자는 것이다.
 

서울의대 김윤 교수는 9일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된 한국의료질향상학회 봄학술대회에서 ‘문재인 정부의 보건의료정책 전망’이라는 기조발제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김 교수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입원 기능을 해소하고 건강보험 급여를 확대해 만성질환 관리에 대한 수가를 책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의원급에는 9만 병상이 운영 중인데 병상가동률이 24% 밖에 되지 않아 효율성과 환자안전 보장을 위해서는 개선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기에 의원급에서 치료를 받는 고혈압·당뇨병 환자 810만명에 대해 교육상담과 환자관리 수가를 책정해 2조5000억원의 재정을 투입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김 교수는 “일차의료를 살리기 위해서는 주치의제보다 기존 건강보험에서 보장하지 않는 환자관리 서비스에 대한 보상을 할 필요가 있다”며 “일차의료 핵심은 환자를 관리하는 무형의 서비스”라고 강조했다.


병원급 이상 의료기관에 대해서는 중증질환 심층진찰료를 도입하고, 상급종합병원은 15분 진료를 도입하고 관련 수가로 보상하는 방안을 고민해볼 수 있다고 했다.
 

연간 2회 진료를 받는다면 급여 적용이 되고, 담당 전문의 판단에 따라 추가적인 급여 진료가 가능토록 설계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교수는 “상급종합병원에서 경증환자 진료를 하지 않으면 손실이 발생하는데 이는 중증환자 진찰시간을 늘리는 것으로 상쇄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의료계에서는 의원과 병원 기능 분화 및 강화를 하더라도 보다 세부적인 설계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대한의사협회 조현호 의무이사는 “52개 경증질환을 보면 외과는 제외돼 있다. 외과는 입원 없이 버틸 수 없는데, 실제로 일본은 단순수술을 대부분 의원에서 한다”며 “무작정 입원은 병원에서 맡을 것이 아니라 진료과를 고려해 의료전달체계를 손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조 이사는 “이제 중앙에서 모든 것을 할 수는 없다. 지역단위로 환경과 여건이 다르기 때문”이라며 “지방자치단체, 지역의사회, 보건소, 병원과 종합병원이 유기적으로 연계해 전달체계 개편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전달체계 개편이 의료계는 물론 환자들과의 협의를 통해 이뤄져야 하는 사안이라는 의견을 보였다.
 

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과 박은정 서기관은 “다양한 분야에서 공감할 수 있는 개선방안을 도출하는 것이 숙제”라며 “의료전달체계는 정부가 단독적으로 드라이브를 걸 수 있는 문제는 아니며, 환자와 국민이 ‘의료이용에 있어 필요한 문제’라며 공감하고 지지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문 당선인 공약 '의료전달체계 개편' 촉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연세이충호산부인과 이충호 원장 차녀
신풍제약 마케팅본부장 김혁래 상무
전국의사총연합 이동규(조은맘산부인과)·이수섭(아산재활의학과) 대표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대한간암학회 회장
국제라이온스협회 전주지역 연합회, 전북대병원 후원금 720만원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청소년과장 차남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