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5월2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내 제약사, 제네릭으로 美의약품시장 진출"
[ 2017년 06월 09일 11시 43분 ]

국내 제약회사들의 성공적 미국시장 진출을 위해선 오리지널 의약품 특허권 만료를 겨냥한 선제적 제네릭 제품 개발이 필요하다는 분석이 제기. 제네릭의 미국 FDA 허가 절차는 오리지널 대비 훨씬 간소하고 미국 역시 처방약에 대한 비용 부담 증가로 가격이 저렴한 해외 의약품과 제네릭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라는 것.


9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뉴욕무역관에 따르면 미국 제네릭 의약품 시장은 지난 5년간 연평균 3.2%의 성장을 지속, 2017년 679억 달러 규모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 또 2022년 874억 달러 규모에 달하고 특히 제네릭 수요는 노령인구의 급속한 증가, 만성질환 확대, 건강보험 회사의 의료비용 절감 압력 등에 따른 성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측.


뉴욕무역관은 “더 많은 기업들이 미국 제네릭 의약품 시장에 진출,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며 “향후 5년 내 주요 바이오의약품에 대한 특허권이 만료될 예정이어서 기회는 크게 확대될 것”이라고 분석. 뉴욕무역관은 “오리지널 의약품 특허권 만료를 겨냥한 선제적 제품 개발 필요하다”면서 “화학합성 제네릭 의약품에서부터 바이오시밀러에 이르기까지 국내 기업의 기술력과 상황에 따라 다방면의 진출 타깃 선정이 중요할 것”이라고 조언.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개발 힘든 신약 대신 ‘제네릭’···전년비 25% '증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하대병원 박원 임상시험센터장(류마티스내과),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김승희 의원, '입법 및 정책개발 우수 국회의원'
김진백(일반외과) 속초의료원장
전혜숙 의원, 2018년 제5회 대한민국나눔봉사대상
우리아이들의료재단, 복지부장관 표창
2018 종근당 예술지상 '김창영·서민정·서원미'
대한병원협회 기획이사 이승훈 을지대의료원장-보험이사 서유성 순천향대서울병원장·서인석 로체스터병원장 外
한국아스트라제네카, 2018국가산업대상 고용친화부문
강남구의사회, 의협 회관 신축기금 3000만원
박인철 원자력의학원 방사선의학연구소장
김종순 前 한국원자력의학원장 별세-김예슬 삼성서울병원 임상강사 부친상
임승철 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
김용재 이화여대의대 신경과 교수 모친상
김성우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