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3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의사 보건소장 우선권 폐지 ‘난색’
인권위 권고 수용불가 분위기···“전문성 필요한 자리”
[ 2017년 05월 18일 12시 05분 ]

의사를 보건소장에 우선 임용토록 하는 규정이 명백한 차별인 만큼 관련 규정을 개정해야 한다는 인권위 주문에 대해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가 난색을 표했다.


인권위 권고인 만큼 검토는 해보겠지만 법 개정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입장이다. 지난 2006년에 이은 두 번째 반려인 셈이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17일 “보건소장 임용 시 의사를 우선 임용하는 것은 특정 직종을 우대하는 차별행위”라며 보건복지부장관에게 관련근거인 ‘지역보건법 시행령’ 개정을 권고했다.


지역보건법 시행령 제13조에는 ‘보건소장은 의사면허가 있는 사람 중에 임용한다. 다만 그 임용이 어려운 경우 보건‧의무‧약무‧간호 등 직렬의 공무원을 임용할 수 있다’고 규정돼 있다.


해당 직능단체들은 이 규정이 차별이라며 인권위에 진정을 제기했고, 인권위는 법령 내용과 여러 상황을 고려해 해당 규정이 문제가 있다고 결론 내렸다.


인권위는 “보건소의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업무는 의사를 보건소장에 임용토록 하는 근거가 될 수 없다”며 “보건학 전공자나 보건사업 종사 경력자도 보건소장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소에는 의사를 1~6명씩 두도록 하고 있어 의료업무 수행이 가능하고, 지방의료원장도 비의사 이명이 가능한 점을 고려할 때 의사에게 임용 우선권을 부여하는 것은 차별행위라고 덧붙였다.


인권위는 지난 2006년에도 의사면허 소지자를 보건소장에 우선 임용해야 할 필요성이 적다며 관련 규정 개정을 주문한 바 있다.


당시 인권위는 ‘의사의 면허를 가진 자 또는 보건 관련 전문지식을 가진 인력 등’으로 개정하라며 구체적인 문구까지 제시했지만 복지부는 이를 수용하지 않았다.


복지부는 이번에도 수용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전문기자협의회 취재결과 복지부는 지역보건법 시행령 개정에 대해 회의적인 분위기다.


복지부 건강정책과 관계자는 “국민의 눈높이에 맞추고, 보건소의 기대치를 고려해 조항이 만들어졌다”며 “권고는 검토할 수 있지만 추진가능은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국민건강을 위해서라도 관련 규정 개정은 쉬운 문제가 아니다”라며 “지금도 지역보건법 시행령에 입각해 각 지자체에 의사 우선 채용을 권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인권위 "보건소장, 의사 우선 임용 차별행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박재현 교수(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아시아심폐마취학회 차기회장
김지택 교수(중앙대병원 안과), 美안과학회 최우수 학술상(포스터)
하나로내과의원, 충남대병원 발전기금 5000만원
임학 고신대복음병원장, 한국 월드비전 고액 후원자 모임 '비전소사이어티' 회원 가입
임수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내분비내과), 미국내분비학회 잡지 JCEM 편집위원 위촉
박민현 교수(성바오로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미국소아청소년 정신의학회 국제학술상
김상훈 제주한라병원 부원장, 한국보건산업진흥원장 표창
국립중앙의료원 진범식 감염병센터장, 대통령 표창
김종윤 행정부장(익산한방병원), 원광대병원 행정처장
서울시의사회 제16회 한미참의료인상, 강성웅 교수(강남세브란스병원)·사랑의교회 봉사팀
박용주 대한병원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전철수 前 대한의사협회 상근부회장 모친상
민유홍 교수(세브란스병원 혈액내과) 장인상
이상민 창원 희연병원 재활의학과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