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18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추무진 의협회장의 적정수가와 일자리 창출론
[ 2017년 05월 17일 15시 00분 ]

내년도 수가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가운데 대한의사협회가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지름길은 적정수가 보장이라는 논리를 펴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 20조원이 넘는 막대한 건강보험재정 중 일부만 투자해도 보건의료 분야 일자리를 늘릴 수 있기 때문에 '꿩 먹고 알 먹는 셈'이라는 논리.
 
의협 추무진 회장은 17일 "보건의료인력이 많이 필요한 의원, 병원 등 의료기관 수가인상은 보건의료 인력에 대한 적절한 인건비 보상 및 처우 개선과 같은 근로환경 개선을 통해 환자의 안전과 국민건강 증진으로 이어지고 이는 새 정부의 '일자리 창출' 의미를 높일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주장.

추 회장은 "금번 수가계약은 예년과  같이 진료비 가격을 정하는 단순한 의미를 넘어 의료기관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궁극적으로 국가 및 국민경제활성화와 지속 가능한 보건의료체계의 기틀을 다지는 마중물의 역할을 하는데 있다"며 "새 정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그 의지와 지원을 다해 줄 것을 기대한다"고 강조.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삼성 합병 찬성하면 일성신약 신사옥 건립 지원" (2017-05-21 19:33:28)
국내 고혈압환자 2년새 6% 증가 752만명 (2017-05-17 12: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