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4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권위 "보건소장, 의사 우선 임용 차별행위”
지역보건법 시행령 문제 지적하며 복지부장관에 개정 권고
[ 2017년 05월 17일 12시 33분 ]

보건소장을 임용할 때 의사를 우선 임용하는 것은 합리적 이유없이 특정 직종을 우대하는 차별행위라는 결정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국가인권위원회는 최근 보건복지부장관을 상대로 제기된 보건소장 임명 차별 진정 사건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인권위는 지난 2006년에도 보건소장에 의사를 우선 임용하는 것이 차별행위라고 권고한 바 있지만, 복지부는 해당 권고를 수용하지 않았다.
 

이번에 문제가 된 지역보건법 시행령 13조 1항은 보건소장에 의사면허가 있는 사람을 우선적으로 임용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그런데, 이러한 시행령 해당 조항이 치과의사, 한의사, 간호사 등 의사면허가 없는 의료인과 다른 보건의료 관련 업무를 수행하는 공무원에 대한 차별조치라는 것이 주문의 요지다.
 

非 의사인 직능단체 소속 진정인들은 지방의료원장 임명 시 의사면허가 있는 사람을 임명하도록 하지 않는데, 보건소는 의사를 우선적으로 추천하는 것은 차별적이라며 인권위에 제소했다.
 

이에 보건복지부는 “특정 업무 수행에 상당한 수준의 전문성이나 효율적인 정책 수립 및 이행이 필요할 경우 업무수행자의 자격을 특정자격으로 제한하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반박했다.
 

실제로 2015년 12월 기준 252명의 보건소장 중 의사는 103명으로 가장 많았고 의료기사 전체가 81명, 기타가 48명으로 뒤를 이었다.
 

인권위 차별시정위원회의 판단은 달랐다. 보건소가 예방사업을 한다면 더욱 의사에 우선권을 줄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인권위는 “복지부는 감염병 유행시 일선 보건소 역할의 중요성을 재확인했다고 하지만 오히려 이 주장은 예방의학 전문의나 보건학 전공자·보건사업 종사자를 우선 임용할 근거”라며 “단순히 의사면허 소지자만이 보건소장 업무를 수행해야 하는 근거로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사 보건소장, 연봉 많은데 진료는 기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복지부, 의사면허 정지 중복 처벌은 재량권 남용" (2017-05-17 17:03:22)
국무총리 후보자도 찬성한 ‘복지부 복수차관제’ (2017-05-17 12:24:53)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김우경 교수(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기술학회 공동회장
서울대병원 공공보건의료사업단장 권용진 교수·국제사업본부장 이광웅 교수
홍설후 대인한의원 원장 별세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
김미숙 참사랑내과원장 부친상·배웅직 참사랑소아과원장 장인상
성지동 성균관의대 교수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