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18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폐업 후 개원시 병상간격 1.5m···개설자만 바뀌면 1m
복지부, 병상 간격 유권해···이격거리 기준 ‘매트리스 프레임’
[ 2017년 05월 10일 12시 10분 ]

병원을 폐업한 후 다른 인수자가 재개원하면 지난 2월 공포된 의료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을 적용해 병상 간 간격이 1.5m를 유지해야 한다.  
 

하지만 폐업하지 않고 개설자만 변경될 경우에는 기존 1m기준이 적용된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의료기관의 다수 민원이 제기된 ▲개설자 변경 ▲병상 간 이격거리 ▲정신의료기관 시설 기준 적용에 대해 유권해석을 내린 것이다.
 

복지부 유권해석에 따르면 의료기관을 폐업하지 않고 병원 운영 중에 개설자를 변경(양도, 양수)하는 경우에는 입원실 병상간 이격거리 1m유지 및 음압격리병실 설치 등 종전 규정을 적용한다.
 

또한 병상간 이격거리 기준점은 병상의 최외곽선을 기준으로 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의료기관마다 병상 부착물 규격이 다른점을 고려해 최소한 환자가 사용하는 유효 면적인 매트리스 프레임을 기준으로 1.5m, 기존시설의 경우 1m를 확보해야 한다.
 

정신의료기관의 입원실 시설기준도 동 시설기준을 적용한다.
 

정신보건법 시행규칙 제7조제1항에 따르면 임상검사실과 방사선실, 조제실, 소독시설, 급식시설 및 세탁물처리시설의 시설 규격은 의료법 시행규칙을 따라야 하기 때문이다.
 

이에 앞서 복지부는 지난 2월 의료기관 감염 예방 및 관리 강화를 위해 병원 시설 기준 변경과 관련한 의료법 시행규칙 일부개정령을 공포했다.
 

의료법 개정령 의료기관 시설기준은 1인실의 경우 기존 6.3㎡에서 10㎡로, 다인실의 경우 환자 1인 당 4.3㎡에서 6.3㎡로 확대됐다.
 

특히 병상 간 거리는 1.5m 이상 확대해야 한다. 기존 병원들의 경우 병실 당 병상수 제한과 면적 확대는 면제되지만 병상 간 거리는 2018년 12월 31일까지 1.0m로 맞추면 된다.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입원실은 넓어지고 병원들은 시름 깊어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새 정부에 바라는 딱 한가지 “적정수가” (2017-05-10 14:22:35)
복지부내 '건강보험 심판청구' 전담기구 설치 (2017-05-10 12:00:00)
데일리메디, 독자 트래픽 급증 개선조치 마련 중
한솔병원, 유방갑상선센터 김관일 과장 영입
박재찬 경북대병원 생명의학연구원장
전북대병원, 자살예방의 날 복지부장관상
문성진·황희진 교수(국제성모병원 신장내과·가정의학과), PLOS ONE 우수 인용논문
박양동 경남도의사회장 장남
서교일 순천향대학교 총장, 캄보디아 정부 훈장
제5기 임상통합의학암학회 아카데미
민경두 스카이데일리 대표(前 데일리팜 대표) 장남
정호윤 경북대병원 대외협력실장
정명희 대구의료원 소아과장 모친상·송정흡 경북대의전원 교수 장모상
곽호근 꿈스피부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일동제약 홍보광고팀장 이광현 이사 모친상
녹십자홀딩스 홍보팀 강현구 과장 외조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