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9월21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기 항암신약개발사업단 출범···4년간 623억 투입
복지부, 박영환 사업단장 임명···15건 후보물질 임상 성공여부 관건
[ 2017년 05월 01일 10시 53분 ]

2기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이 출범했다. 사업단은 4년간 623억원을 투입해 우수 후보물질을 임상단계까지 개발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1일 보건복지부는 글로벌 항암신약개발을 위해 제 2기 가항암신약개발사업단(2017~2020년, 4년)을 꾸리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사업단 주관기관은 1기(2011~2016년, 5년)와 마찬가지로 국립암센터다. 암센터는 우리나라 암 연구 및 관리의 중심기관으로 내부 연구소, 부속병원이 연계돼 이번 사업을 추진하는데 있어 우수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실제 1기 사업에서 499억원의 예산을 투입돼 기술이전 2건으로 수천억원대의 성과를 낳은 바 있다.
 

이러한 성과를 기반으로 2기 사업에서도 4년간 623억원(예비타당성 조사결과)을 투자해 15건의 후보물질에 비임상 및 임상시험을 지원할 예정이다.


특히 2기 사업에선 1기 사업과는 달리 15건의 후보물질을 대상으로 임상성공률을 높일 수 있는 동반진단법 3건과 유전자 및 세포치료제 각각 1건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동반진단은 혈액, DNA 등 특정 약물에 대한 반응을 알아낼 수 있는 지표인 바이오마커를 진단해, 약효가 잘 들을 수 있는 환자만을 대상으로 신약임상시험을 진행해 성공률을 향상시키는 진단기술이다.


2기 사업단장에는 1기 사업단 소속 박영환 사업개발본부장(전 대웅제약 연구본부장)[사진]이 선임됐다.


박영환 신임 단장은 럿거스 대학교에서 박사학위(화학)를 취득한 후 다국적제약사 머크연구소에서 근무(1994~2008)했으며, 대웅제약 연구본부장(2009-2011)을 역임했다. 신약개발 전문가로서 2기 사업단을 성공적으로 이끌어 갈 적임자로 평가된다.


복지부 관계자는 “국가항암신약개발사업을 통해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암의 고통으로부터 국민을 보호하고, 글로벌 신약 수출을 통해 제약ㆍ바이오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