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수술환자 마취 후 사망하자 진료기록 조작한 의사 기소
검찰,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의료진 2명 불구속 재판 넘겨
[ 2017년 04월 20일 11시 46분 ]

(서울=연합뉴스) 전성훈 기자 =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이철희 부장검사)는 부적절한 마취 약물 사용과 미숙한 응급 처치 등으로 수술환자를 사망케 한 혐의(업무상 과실치사 및 의료법 위반)로 서울 모 병원 의사 이모(38)씨와 간호사 백모(29·여)씨를 각각 불구속 기소했다고 20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2015년 12월 어깨 관절 수술을 받으러 온 환자 김모(73)씨에게 전신·국소마취제를 투여한 뒤 얼마 후 심정지 상태에 이르는 응급 상황이 발생했으나 신속하게 대응하지 않아 환자를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당시 국소마취제로 통상 쓰이는 리도카인과 로피바카인을 동시 투여했다. 두 약제를 혼합할 경우 단독 사용 때보다 독성 발현 등 부작용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마취전문의인 이씨는 특히 김씨가 마취 후 혈압과 맥박이 크게 떨어지는 등 응급 상황이 발생했음을 간호사 백씨로부터 보고받고도 곧바로 수술실로 가지 않고 외부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주의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이씨는 김씨가 끝내 사망하자 응급 상황 때 필요한 조치 사항을 모두 완료한 것처럼 허위로 마취 기록지를 수정 작성하도록 백씨에게 지시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lucho@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의료사고 덮으려 진료기록 조작?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병원들 "제2의 서울대병원 오명(汚名) 피하자" (2017-04-20 12:06:20)
2700억 투입 세종충남대병원 공사 첫 삽 (2017-04-20 11:37:07)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 연임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연주 교육수련부장
국희균 사랑플러스병원장, 제6회 '국민 미션 어워드' 의료부문
국립암센터 정승현 국가암관리사업본부 암빅데이터센터장 정승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경수 인재경영실장 外
한국의약평론가회 제11대 회장에 한광수 前 서울시의사회장 外
이상열 교수(원광대병원 전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공로상
노만희 더불어민주당 직능특보 수석단장 및 보건의료특보단 총괄단장 임명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양통권 양치과의원 원장 부친상-고문수 동국대의대 교수 장인상
윤병준 장경한의원 원장·조경욱 정감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