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0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아산, 佛 연구진과 '직장암 바이오마커' 개발 착수
유창식 암병원장 제시 연구과제 '유로스타 2' 선정
[ 2017년 04월 20일 10시 53분 ]

우리나라와 유럽 연구진이 직장암 수술 전(前) 항암·방사선 치료 효과 유무를 미리 확인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 개발에 착수한다.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원장 유창식)은 진행성 직장암의 수술 전 항암방사선요법의 치료 반응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 연구개발 과제가 국제공동연구개발프로그램인 ‘유로스타2’에 최근 선정됐다고 20일 밝혔다.

유로스타2는 유럽연합 집행위원회와 범 유럽 공동 연구개발 네트워크인 유레카 사무국이 운영하는 국제공동기술개발 프로그램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기관인 한국산업기술진흥원(KIAT)을 통해 유로스타 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국내 병원 중에서는 서울아산병원이 처음으로 선정됐다. 

맞춤형 암 치료 연구개발을 전문으로 하는 국내 바이오벤처 씨비에스바이오사이언스(CbsBioscience)사와 분자진단 전문 프랑스 바이오벤처 프레스티지아(Prestizia)사와 오늘(20일) 3자 간 협약을 체결하고 총 3년 동안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씨비에스바이오사이언스사는 직장암 환자 조직에서 환자별 항암방사선 치료 효과 유무를 미리 알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프랑스 프레스티지아사가 환자의 혈액을 이용한 바이오마커를 각각 개발한다.

국내 최대 규모인 연간 2000건 이상의 대장암 수술이 실시되는 서울아산병원은 임상시험을 통해 개발된 바이오마커의 유효성을 검증한다.

유창식[사진] 서울아산병원 암병원장(대장항문외과 교수)은 “바이오마커가 개발되면 조직검사나 혈액검사를 통해서 미리 치료 효과 유무를 파악할 수 있게 되는 만큼 많은 환자들이 불필요한 치료를 받지 않게 되는 등 진정한 의미의 맞춤치료가 현실화 될 수 있을 것”라고 말했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서울아산병원 "암(癌), 인생 끝 아닙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2700억 투입 세종충남대병원 공사 첫 삽 (2017-04-20 11:37:07)
"정신질환 투석환자만 적용되는 ‘정액수가’ 폐지" (2017-04-20 06:36: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