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처분시효' 이용 면죄부 노린 리베이트 의사 결국···
서울행정법원, 취소소송 "각하" 판결···"시점 바뀌어도 본질 유지"
[ 2017년 04월 20일 06시 25분 ]

리베이트로 면허정지 처분을 받은 의사가 개정된 법을 적용해 처분을 피하려다가 실패했다. 
 

서울행정법원 제13부는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A씨가 면허정지 처분에 대해 법 개정으로 처분 시효가 완료됐다며 보건복지부를 상대로 제기한 의사자격정지처분취소 소송에서 복지부의 손을 들어줬다.
 

서울중앙지검은 2011년 전남 보성 소재 병원에서 근무하던 의사 A씨에게 B제약 대표이사와 주식회사D 대표이사가 공모해 9억3881만원에 해당하는 경제적 이익을 제공했다는 약사법 위반 범죄사실을 통보했다.
 

이어 복지부는 A씨가 2010년 10월부터 2개월 가량 B제약사와 D주식회사로부터 시장조사 명목으로 676만원 상당의 경제적 이익을 제공받은 것을 확인하고 의사면허 2개월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그러나 A씨는 “근무지가 농어촌이어서 환자들의 의료공백이 우려된다“며 처분기간을 겨울철(11~12월)로 변경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복지부는 2016년 5월, 처분 시기를 A씨가 요청했던 11~12월로 변경했다.
 

그러나 처분 시기 변경을 알린 2016년 5월, 자격정지처분을 시효를 5년으로 제한하는 의료법이 개정안이 시행되며 A씨는 2010년 11월에 있었던 행위에 대해 면허정지 처분을 내린 게 위법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하지만 법원은 A씨의 주장에 대해 각하 결정을 내리며 적법한 처분이라고 판시했다.
 

법원은 처분 시기를 변경했다고 해서 주요 부분이 실질적으로 변경된 게 아니고 그 집행시기만을 유예한 것에 불과해 새로운 처분에 해당한다고 볼 수 없어 개정된 법을 적용할 사안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처분의 주요 내용이 바뀔 경우 당초처분은 그 효력을 상실하지만 일부 내용만 변경되는 경우 당초처분이 소멸한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복지부가 자격정지 시기 및 종기를 변경한 이유는 A씨의 요청을 참작해 이를 받아들인 것이지 자격정지처분에 어떠한 위법이 있었기 때문은 아니기에 이 사건 소는 부적법하다“고 덧붙였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형사처벌 면했어도 리베이트 약사 면허정지 적법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웅 이대목동병원 공공의료사업센터장(산부인과), 공공의료포럼 복지부장관상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김선종 이화여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구강악안면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광동제약 김영목 상무 外
이기형 고대의료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선임
성재훈·이호준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구연학술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