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6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보심사 '청구오류' 연간 47만건···한의원 '최다'
심평원, 비급여 치료재료 삭감 조치 등 사례 공개
[ 2017년 04월 20일 05시 32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할당된 자동차보험 진료비 심사가 2014년 1318만건에서 2016년 1553만건으로 늘어났지만, 연간 단순 청구오류는 47만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삭감 후 재조정 등 혼선이 발생하고 있다는 의미다.


자동차보험은 건강보험과 심사 체계가 다르기 때문에 진료비를 청구할 때 의료기관 차원에서 신경써야 할 부분이 많다.

 

19일 심평원 자동차보험심사센터는 서초동 서울사무소에서 심사 현황 및 향후 계획을 공유하기 위해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교육을 실시했다.



이날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심평원이 처리한 자동차보험 진료비 심사금액은 1조6586억원으로 집계됐다.
건수로는 1553만건인데, 이 중 46만8492건이 단순 청구오류로 분류됐다. 
 

종별로 따져보면 상급종합병원은 1만4414건, 종합병원 3만5084건, 병원 4만1113건, 요양병원 1905건, 의원 5만6421건, 한의원 30만7964건 등이다. 


이를 청구오류 코드별로 구분하면 [F]구입증빙자료 미제출분, [A]금액 산정착오, [K] 산정코드 및 코드구분 착오 또는 누락 등으로 파악됐다. 


특히 F코드의 경우 비급여 치료재료 문제가 많았다. 신고단가와 진료내역 단가가 상이한 경우가 많아 삭감처리가 되는 경우도 빈번했다.


실제 비급여 치료재료는 단일코드로 여러 규격을 구분할 수 밖에 없는데, 청구 시 단가를 명확하기 기입하지 않으면 자료 미제출로 간주된다. 


일례로 치료재료목록표 상 치료재료 단가가 1070원으로 정해졌는데 청구 시 1251원으로 기록하는 경우 금액이 상이하기 때문에 심사조정이 이뤄지는 것이다. 


이 처럼 단순 청구오류로 인한 심사불능 및 삭감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심평원 차원에서 청구오류 수정·보완 서비스를 가동하고 있다.


자동차보험을 청구하는 의료기관은 심평원 요양기관 업무포털 내 자동차보험 항목에 접속한 후 이메일 신청, SMS 신청 등을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가 취해졌다. 


입원환자 적정성 등 현미경 심사 예고


올해 자동차보험 심사 방향성은 ‘무분별한 입원’ 등 도덕적 해이가 발생하는 항목에 집중하는 것으로 정해졌다.
 

이날 심평원 자보심사1부 나연심 차장[사진]은 “경미한 사고가 발행했을 때는 심사참고자료 등을 활용해 정밀심사를 진행할 것이다. 경증환자 입원율 상위기관을 대상으로 중점적인 관리체계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뇌, 경추, 요추의 타박상 및 염좌 상병 등 경미한 사고임에도 불구 재원일수가 늘어나는 것은 본인부담률이 적용되지 않는 자동차보험의 특성으로 간주하고 현미경 심사를 벌이겠다는 뜻이다. 


나 차장은 “의과의 경우는 드레싱과 같은 비급여 치료재료 관리와 3차원 CT에 집중하고, 한의과는 청구 건수가 급증하는 추나요법 적정진료를 유도하기 위한 심사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심평원 자보센터는 질환의 중증도 대비 재원일수 상위기관 등 집중심사 기관 리스트를 꾸려 이들 기관을 대상으로 하는 집중심사를 진행하고 있다. 하지만 명단공개는 아직 ‘시기상조’라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한방병원·한의원 300여곳 자동차보험 '블랙리스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용수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아태투석통로학회 초대회장 취임
주웅 이대목동병원 공공의료사업센터장(산부인과), 공공의료포럼 복지부장관상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김선종 이화여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구강악안면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강용현 前 대한한약협회장 별세·강영건 광명한의원 원장 부친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
김현래 태평양약국 대표약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