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공개 정보 활용 이득 챙긴 한미약품 직원 ‘벌금형’
법원 "5000만원에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선고
[ 2017년 04월 19일 19시 22분 ]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수천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한미약품 직원이 5000만원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징역형은 집행유예가 선고돼 실형은 면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6단독은 19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미약품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 직원 이모(32) 씨에게 벌금 5000만원과 함께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한 벌금형 외에 4600만원의 추징금을 선고했다.


이 씨는 지난해 9월 한미약품이 베링거인겔하임과 맺은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팔아 3859만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2015년 10월에도 한미약품이 사노피와 항암제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한미약품과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사고팔아 4741만원의 차익을 남긴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이 사건을 약 두 달간 수사해 부당이득을 챙긴 한미약품 임원 등 45명을 적발, 17명을 작년 12월 재판에 넘겼다.


이 씨와 공모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한미사이언스 법무팀 직원 2명은 이달 초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산신약 '카나브', 복합제 앞세워 세계시장 노크 (2017-04-20 05:43:00)
대웅, 한국 제네릭 의약품 최초 미국시장 진출 (2017-04-19 15:02:40)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
이혜란 한림대학교의료원장 시모상
홍설후 대인한의원 원장 별세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