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20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미공개 정보 활용 이득 챙긴 한미약품 직원 ‘벌금형’
법원 "5000만원에 징역 6월 집행유예 2년" 선고
[ 2017년 04월 19일 19시 22분 ]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수천만원의 부당이득을 챙긴 한미약품 직원이 5000만원의 벌금을 선고받았다. 징역형은 집행유예가 선고돼 실형은 면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6단독은 19일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된 한미약품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 직원 이모(32) 씨에게 벌금 5000만원과 함께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또한 벌금형 외에 4600만원의 추징금을 선고했다.


이 씨는 지난해 9월 한미약품이 베링거인겔하임과 맺은 기술수출 계약이 해지됐다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팔아 3859만원의 손실을 회피한 혐의로 기소됐다.


앞서 2015년 10월에도 한미약품이 사노피와 항암제 기술이전 계약을 맺었다는 미공개정보를 이용해 한미약품과 한미사이언스 주식을 사고팔아 4741만원의 차익을 남긴 혐의도 받았다.


검찰은 이 사건을 약 두 달간 수사해 부당이득을 챙긴 한미약품 임원 등 45명을 적발, 17명을 작년 12월 재판에 넘겼다.


이 씨와 공모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한미사이언스 법무팀 직원 2명은 이달 초 집행유예와 벌금형을 선고받은 바 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최원석기자 stone0707@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최혁재 교수(한림대춘천성심), 대한신경외과학회 최우수 논문상 수상
박세훈 박앤박피부과의원 원장, 대한의사협회 신임 법제이사 임명
이찬휘 前 SBS 의학전문기자, 데일리메디 논설위원 및 월간 당뇨뉴스 주간 영입
최종혁 교수(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학회 차기이사장 外
감신 교수(경북대병원 예방의학과), 대한예방의학회 차기 이사장
금기창 교수(연세의대 방사선종양학과), 방사선종양학회 제17대 회장 취임
제26회 유재라 봉사상 간호부문 유병국 이사 外
신일선 교수(전남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복지부장관 표창
이혁상 인제대 석좌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박명식 교수(전북대병원 정형외과), 국제 고관절경 및 관절보존술학회 亞太대표
최욱진 교수(울산대병원 응급의학과), 울산광역시장 표창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김규환 코넬비뇨기과 원장 모친상
이주현 바이오리더스 전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