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자궁내 태아 사망 의사 구속 판결···후폭풍 거세
전국 산부인과 의사, 이달 29일 서울역광장 집결 긴급궐기대회
[ 2017년 04월 19일 12시 03분 ]

분만 과정에서 자궁 내 태아가 사망, 해당 산부인과 의사에게 구속판결이 내려진 것과 관련해서 전국 산부인과 의사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직선제 대한산부인과의사회는 19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위험에 처한 환자를 살리려고 노력하는 의사에게 형사처벌을 내리는 법원 판결을 규탄한다”며 "4월29일 오후 6시 서울역광장에서 긴급 궐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산부인과의사회는 “지난 6일 인천지방법원에서 자궁내 태아사망을 살리지 못했다는 사유로 분만을 담당한 40대 여의사에 대해 구금 8개월이 선고됐다”며 “언제든지 갑자기 발생할 수 있는 자궁내 태아 사망으로 인해 살인범의 낙인이 찍힌다면 대한민국 모든 산부인과 의사는 전과자가 될 수밖에 없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해당 사건은 지난 2014년 인천 한 산부인과병원에서 발생한 것으로 당시 장시간 진통을 겪던 A씨가 무통주사(경막외마취)를 맞은 후 태아가 심정지로 사망, 담당의사를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고소한 것이다.
 

산부인과의사회는 “당시 분만실에서 20여 시간 태아 모니터링 벨트를 유지하며 진통에 시달린 산모가 쉴 수 있도록 한 시간여 남짓 모니터링 벨트를 뺐고 그 사이 자궁내 태아가 사망한 것”이라며 “이것이 담당의사 구속사유가 될 수 있다면 태아 모니터링을 하지 않고 이루어지고 있는 모든 가정분만이나 자연분만, 조산원분만은 모두 살인행위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산부인과 의사는 분만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위급상황에서 태아와 산모 모두의 건강과 생명을 위해 최선을 다한다”며 “수많은 분만에서 태아를 다 살려내지 못했다는 것이 형사처벌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 과연 위급한 죽음에 이르는 태아를 살려내지 못한 것이 감옥에 갈 사유인가”라고 주장했다.
 

산부인과의사회는 “분만을 담당하는 의사에게 10억원의 배상판결을 내리고 형사 합의를 종용하거나 감옥에 보내는 판결을 하는 것은 산모와 태아의 생명을 위해 밤잠을 설쳐가며 돌보는 분만 산부인과 의사가 의료현장을 떠나게 하는 판결이고 의학적인 무지와 현실을 도외시한 탁상공론으로 대한민국 분만환경을 파괴시키는 것”이라고 한탄했다.
 

이어 “언제든 분만현장에서 발생할 수 있는 사건에 이 같은 비이성적 판결이 용인된다면 대한민국 산부인과의사는 부득불 분만현장을 떠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분명히 천명한다”며 “비통한 현실을 타개하기 위해 피 끓는 마음으로 항의집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산부인과 의사, 전과자 안되려면 분만 손 떼야"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속병원 전환 울산대 "차세대 융합연구 박차" (2017-04-19 12:29:43)
인하대병원, 의료취약지 공보의 대상 교육 (2017-04-19 09:55:47)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
이혜란 한림대학교의료원장 시모상
홍설후 대인한의원 원장 별세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