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23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개구리 피부 점액서 항바이러스 물질 찾았다
미국·인도 공동 연구진,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파괴 '유루민' 발견
[ 2017년 04월 19일 08시 08분 ]
서울=연합뉴스) 신선미 기자 = 테니스공만 한 크기에 화려한 색을 띤 남인도개구리(Hydrophylax bahuvistara)의 피부 점액에서 바이러스를 파괴하는 물질이 발견됐다.


미국 에모리대와 인도 라지브간디생명공학센터 등이 참여한 국제공동연구진은 이런 연구 결과를 19일 국제학술지 '면역'(Immunity)에 발표했다.
 

남인도개구리(Hydrophylax bahuvistara)의 모습. [Sanil George & Jessica Shartouny 제공=연합뉴스]
 

 

개구리의 피부에서는 종종 세균이나 바이러스의 감염을 막을 수 있는 '숙주 방어 펩타이드(peptide)'가 발견된다. 펩타이드는 단백질의 구성단위인 아미노산이 여러 개 연결된 물질이다.
 

 

연구진은 남인도개구리 피부에서 이런 물질을 찾기 위해 점액을 채취, 32개 펩타이드를 얻었다. 점액을 채취한 뒤 개구리는 서식지로 돌려보냈으며, 추가 실험은 실험실에서 32개 펩타이드를 합성해 진행했다.
 

그 결과 H1N1, H1N2 인플루엔자(독감) 바이러스에 '치명타'를 입히는 4개 펩타이드를 찾을 수 있었다. 그러나 이 중 3개는 사람의 적혈구에 구멍을 내 터뜨리는 독성이 있었다.

연구진은 독성이 없는 1개 펩타이드에 '유루민'(Urumin)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는 유연하게 휘는 인도의 전통 장검(長劍)인 '유루미'(Urumi)에서 온 것이다.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하자, 유루민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붙어 바이러스를 파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바이러스에 감염된 쥐의 콧속으로 유루민을 주입해주면 쥐의 70%가 살아남았다. 유루민을 주입하지 않았을 때 생존율은 20% 정도다.
 

이번 연구의 공저자로 참여한 이송희 미국 에모리대 연구원은 "개구리 피부에서 분비된 숙주 방어 펩타이드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구조에 변형을 일으켜, 감염을 '원천 봉쇄'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고 연구 의의를 밝혔다.

그는 또 "인플루엔자 바이러스는 돌연변이가 쉽게 생기므로 기존 약이 효과를 내지 못하는 경우가 있는데, 유루민은 이런 약제 내성 바이러스에도 작용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u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의사회 고도일회장(고도일병원)
서울 용산구의사회 김원곤 회장(열린보광의원)
서울 마포구의사회 박석준 회장(오세오안과의원)
서울 관악구의사회 서영주 회장(서내과의원)
서울 강남구의사회 황규석 회장(옴므앤팜므성형외과의원)
한창수 교수(고려의대 정신건강의학과), 중앙자살예방센터장
서울 금천구의사회 유용규 회장(남문내과)
민호성 삼성바이오에피스 전무 外
복지부 이재란·정영훈·손영래·송준헌·배경택 부이사관 승진
이창욱 서울성모병원 교수(정신건강의학과) 장모상
이민규 계명치과의원장 부친상
선우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모친상
김선호 한국보건의료국가시험원 본부장 부친상
김은석 김은석소아과병원장 장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