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국 좌충우돌 '호스피탈리스트' 미국도 20년째 고민
심평원, 美 출장 해법 모색···"녹터니스트 포함 근무환경 유연성 검토"
[ 2017년 04월 19일 05시 54분 ]

미국의 호스피탈리스트 개념을 차용한 국내 입원전담전문의 제도는 아직 갈 길이 멀다. 지난해 9월부터 시범사업이 진행되고 있지만 인력모집은 여전히 어려운 과제로 남아있다.


1억원 이상으로 급여수준이 좋다고는 하지만 지원자가 없는 이유는 간단하다. 워낙 애매한 위치에 있다보니 근무환경이나 향후 진로를 결정하는 과정에서 고민이 많기 때문이다. 

그간 이 문제는 국내에서만 발생하는 현상으로 여겨졌지만, 실제 호스피탈리스트를 하나의 개념으로 발전시킨 미국에서도 동일한 고민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여전히 답보상태인 입원전담전문의와 관련 개선방안 얻기 위해 미국 시카고 및 워싱톤 등 5박7일 출장을 다녀왔다.  


이번 출장에는 심평원 수가개발1부 직원들이 참여했으며, 시카고대학병원에 근무하는 호스피탈리스트, 재미한인의사협회(KAMA) 워싱턴 지부에 소속된 호스피탈리스트 등을 만나 심층 인터뷰 등을 진행했다.


그 결과, 전공의와 전문의 사이에 존재하는 호스피탈리스트에 대한 인식은 미국에서도 여전히 극복하지 못한 한계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출장을 다녀온 심평원 관계자는 “미국에서 근무하는 여러 호스피탈리스트들을 만났지만 실제 그들이 느끼는 역할의 한계 자체는 국내 상황과 별반 다르지 않았다. 미국도 도입한지 20년이 넘었지만 이 개념에 대한 극복은 어려운 것으로 보인다”라고 밝혔다.


입원환자에 대한 통합적 관리 개념이 중요한 부분으로 받아들여지는 분위기가 형성됐음에도 그 역할 자체가 야간 및 주말에 근무하는 인력으로 규정되는 등 근본적인 한계가 존재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미국의 경우에는 합리적 보상체계와 유연한 근무형태 등 호스피탈리스트가 유지될 수 있는 근거도 있었다.


물론 보험체계가 달라 국내와 미국과의 객관적 비교는 불가능하지만 재원일수 감소, 의료의 질 상승, 병상 가동률 증가 등 긍정적 성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급여의 문제뿐만 아니라 의사의 삶의 질에도 관심을 둬야 한다는 것이다. 


일례로 시카고대학병원에 근무하는 호스피탈리스트 중 야간만 전담으로 하는 '녹터니스트(Nocturnist)'가 있으며 이들에 대한 급여수준은 더 높게 책정되는 등 운영방식을 다양하게 고려하고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또 근무시간 내에도 대타로 인력을 투입하거나 별도의 휴식시간을 제공하는 등 유연한 근무체계를 갖추고 있다는 설명이다. 


심평원 관계자는 “현재는 입원전담전문의 시범사업을 거치고 있어 아직 보완하고 고민해야 할 부분이 많다. 미국 출장을 통해 얻은 결론은 그 영역 자체에 대한 본질적 고민은 완벽히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여러 장점들이 존재하고 그 방향성이 의료체계의 질적 향상을 가져다 주는 형태지만 분명 단점이 있다는 것도 인식해야 한다고 느꼈다. 현실적인 보상체계와 유연한 근무환경 등은 차후 제도화 과정에서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할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용두사미 우려 '입원전문의(호스피탈리스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광동제약 김영목 상무 外
SK케미칼 김훈 Life Science Biz. VAX사업부문 CTO 外
이기형 고대의료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선임
성재훈·이호준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구연학술상
국립정신건강센터 의료부장
정성애 교수(이대목동병원 소화기내과), 대한소화기학회 연구비 1천만원
변종인 소아과 의사 부친상
김정열 삼진제약 기획실 전산팀장 본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