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9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서남대 인수 선호도 1위는 서울시립대”
교수·직원·학생 “안정적 재정력과 넓은 진로 선택 기회 등 가능"
[ 2017년 04월 18일 12시 03분 ]

의대 존폐 기로에 놓인 서남대 인수전이 재점화되고 있는 가운데 ‘서울시립대 인수안’이 학교 구성원들의 가장 높은 선호도를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데일리메디 취재 결과, 서남대 인수전에 뛰어든 기관들 중 ‘서울시립대’에 대해 서남대 교수 및 교직원, 학생들의 선호도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서남대 인수전에 뛰어든 기관들에 대한 학교 구성원들 선호도 설문조사에서 ‘서울시립대’가 1순위 투표에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2순위 평가에서는 온종합병원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는 의대 존폐 위기에 내몰린 서남대 측이 그간 재정기여자 선정에서 문제가 된 재정력을 최우선으로 고려하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서남의대 학생 A씨는 “아무래도 학생들의 입장에서는 당장 실습, 교육을 받아야 하기에 안정적인 재정력을 확보한 서울시립대를 선호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서남의대 학부모 B씨 또한 “그간 서남대 인수를 놓고 재정력이 관건이 되어왔는데 상대적으로 서울시립대가 재정적 안정성이 가장 크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상대적으로 넓은 진로 선택 기회를 고려한 결과라는 추측도 나왔다.
 

학부모 B씨는 “동시에 서울시립대 인수안이 병원 규모 등 학생들의 입장에서 진로 선택 기회가 풍부하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 같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서남대 이사회는 오는 4월20일 인수전에 참여한 기관들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우선협상 대상자를 선정할 계획이다.

윤영채기자 ycyun95@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내가 서남의대 새 주인 최적임자" 인수전 가열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공공재적 의료와 전공의 수련 국가책임제 (2017-04-19 05:03:16)
2018년 의사국시 1월9일~10일 시행 (2017-04-17 12:04:35)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김종철 의료자원실장 外
강동경희대병원 경영정책실 부실장 심계식·의대병원 기획진료부원장 이봉재 外
김윤하 전남의대 부학장, 제주특별자치도지사 표창
반상진 원장(반이비인후과)·정은택 교수(원광대병원)·이영구(한림대병원), 전남의대 자랑스러운 동문상
고영진 교수(서울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근전도·전기진단의학회 회장 취임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이대목동병원 이주호 교수, 국제비만수술연맹 학술상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윤석희 광동제약 광동상사 대표 장모상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