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한인여성에 피임약 몰래먹인 백인의사 남자친구
美 언론 "500만달러 소송" 보도
[ 2017년 04월 18일 07시 56분 ]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미국 뉴욕의 한 한인 여성이 의사인 전 남자친구가 자신도 모르게 피임약을 먹였다며 500만 달러(57억 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미 일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한인 여성 A(36)씨는 지난주 뉴욕 주 법원에 접수한 소장에서 2016년 교제하던 미국인 남자친구 B(37)씨가 자신에게 전혀 알리지 않고 비밀리에 피임약 '플랜 B'를 먹였다고 주장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A씨는 B씨와 사귄 지 한 달 정도가 지난 작년 5월, B씨의 쓰레기통 속에서 이 피임약의 빈 상자를 발견했다.

그리고 B씨가 주스에 피임약을 녹여 자신에게 먹인 사실을 알게 됐다.
 

B씨는 A씨에게 "피임약을 자발적으로 먹는 데 동의하지 않을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런 방법을 쓸 수밖에 없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신경방사선과 의사였으며, 두 사람은 이 일로 결별했다.

 

응급피임약 '플랜 B'
응급피임약 '플랜 B'[사진 출처 = 허핑턴포스트]
 

 

응급피임약 '플랜 B'는 과거에는 의사의 처방이 있어야 살 수 있었지만, 지금은 약국에서 처방 없이 구입 가능하다. 장기복용시 불임, 자궁외임신 등을 유발할 수 있고 한달 2회 이하의 복용이 권장된다.
 

A씨의 소송을 대리한 법무법인 '김&배'의 배문경 변호사는 17일(현지시간) "여자친구의 임신을 원치 않는다는 이유로 몰래 피임약을 먹인 남성의 행위는 파렴치하고 용서받을 수 없다"고 소송 이유를 밝혔다.
 

배 변호사는 "임신에 대한 여성의 선택권을 박탈했을 뿐 아니라, 이 약이 A씨의 건강에 어떤 문제를 일으킬지 모르는 상황에서 먹였다"면서 "B씨가 의사임에도 이런 행위를 했다는 것도 문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quintet@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개구리 피부 점액서 항바이러스 물질 찾았다 (2017-04-19 08:08:45)
애플, 채혈없는 혈당측정기술 개발 중 (2017-04-13 20:05:35)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
이혜란 한림대학교의료원장 시모상
홍설후 대인한의원 원장 별세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