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9일sat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졸피뎀·프로포폴 과다처방 성형외과 의사 구속
경찰, 40명 명의도용···우울증 호소 환자 2명에 9개월간 144차례 투약
[ 2017년 04월 17일 08시 24분 ]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프로포폴을 치료 외 목적으로 과다 투약하고, 명의를 대량 도용해 졸피뎀 성분 수면유도제를 처방한 의사가 구속됐다.
 

프로포폴과 졸피뎀은 중독성이 강해 마약류 관리법에 의해 관리되는 향정신성 의약품이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마약류관리법 위반과 의료법 위반으로 성형외과 의사 김모(36)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해 7월부터 지난달까지 약 9개월간 환자 A(35)씨와 B(35)씨에게 수면유도제인 스틸녹스 처방전을 총 30차례 발행했다.
 

A씨와 B씨의 가족과 친구 등 40명 인적사항을 도용해서 한 번에 많게는 30명분 처방전을 써줬다.

친구 사이인 A씨와 B씨는 우울증으로 불면에 시달린다며 함께 김씨 병원을 찾아와 일명 '우유주사' 프로포폴을 총 144차례 맞기도 했다.
 

한 사람 당 1주일에 2차례 꼴로 프로포폴을 맞고, 1개월에 2차례 정도는 스틸녹스를 처방받은 셈이다.
 

김씨는 이들에게 프로포폴을 과다 투약한 것을 숨기려고 다른 환자에게 사용한 프로포폴양을 늘려서 기록하는 등 마약류 관리대장을 조작했다.
 

경찰은 A씨와 B씨 그리고 김씨 병원에서 근무하는 행정실장과 간호조무사 등 4명도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유사한 사례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다른 병원들을 대상으로 수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runr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마약류의약품 관리소흘 병원 등 무더기 적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건보공단, 장기요양비용 청구그린 200곳 선정 (2017-04-17 12:00:00)
툭하면 ‘압수수색’···檢 수사행보 불만 '가중' (2017-04-17 06:10:38)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 연임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연주 교육수련부장
국희균 사랑플러스병원장, 제6회 '국민 미션 어워드' 의료부문
국립암센터 정승현 국가암관리사업본부 암빅데이터센터장 정승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경수 인재경영실장 外
한국의약평론가회 제11대 회장에 한광수 前 서울시의사회장 外
이상열 교수(원광대병원 전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공로상
노만희 더불어민주당 직능특보 수석단장 및 보건의료특보단 총괄단장 임명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양통권 양치과의원 원장 부친상-고문수 동국대의대 교수 장인상
윤병준 장경한의원 원장·조경욱 정감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