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혈액 한방울로 스마트폰 연결 질병 진단 '종이칩'
한국 포함 공동연구팀 개발, 전도성 잉크 이용 3~4년내 상용화 추진
[ 2017년 04월 12일 20시 22분 ]

혈액 한방울로 3가지 이상의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종이 진단칩이 개발됐다.
 

서강대 화학과 신관우·권오선 교수와 덴마크 기술대 메드센 교수, 태국 출랄롱콘대학 로통쿤 교수 공동연구팀은 12일 전도성 잉크가 포함된 종이칩을 스마트폰과 연결해서 당뇨 등의 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술은 전압을 통해 유체의 이동시간과 방향 등을 조절할 수 있는 전기습윤현상을 원리로 하고 있다. 전도성 잉크가 포함된 종이칩 위에 혈액을 떨어뜨리고 혈액이 시약과 반응하도록 만든다. 이후 종이칩과 블루투스로 연결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작동해 당뇨, 신장 이상, 뇌 질환 등을 진단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혈액 한 방울로도 3가지 이상의 질병 파악이 가능하다"라며 "혈당 분석을 비롯해 뇌 전달물질 변화, 신장 이상에 의한 요산의 농도 등을 동시에 분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후 휴대용 의료장비 및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특히 종이칩의 경우 가정용 프린터를 이용해 저렴하게 만들 수 있어 아프리카 등에서 전염병을 진단하는 적정기술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연구팀은 "고가의 장비와 전문인력 없이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로 차후 3~4년 이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및 미국 특허 출원을 완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지원사업 지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국제 학술지 'Advanced Materials Technologies'표지논문으로 실린 바 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웅 이대목동병원 공공의료사업센터장(산부인과), 공공의료포럼 복지부장관상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김선종 이화여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구강악안면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광동제약 김영목 상무 外
이기형 고대의료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선임
성재훈·이호준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구연학술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