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7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혈액 한방울로 스마트폰 연결 질병 진단 '종이칩'
한국 포함 공동연구팀 개발, 전도성 잉크 이용 3~4년내 상용화 추진
[ 2017년 04월 12일 20시 22분 ]

혈액 한방울로 3가지 이상의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종이 진단칩이 개발됐다.
 

서강대 화학과 신관우·권오선 교수와 덴마크 기술대 메드센 교수, 태국 출랄롱콘대학 로통쿤 교수 공동연구팀은 12일 전도성 잉크가 포함된 종이칩을 스마트폰과 연결해서 당뇨 등의 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해당 기술은 전압을 통해 유체의 이동시간과 방향 등을 조절할 수 있는 전기습윤현상을 원리로 하고 있다. 전도성 잉크가 포함된 종이칩 위에 혈액을 떨어뜨리고 혈액이 시약과 반응하도록 만든다. 이후 종이칩과 블루투스로 연결된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을 작동해 당뇨, 신장 이상, 뇌 질환 등을 진단하는 것이다.
 

연구팀은 "혈액 한 방울로도 3가지 이상의 질병 파악이 가능하다"라며 "혈당 분석을 비롯해 뇌 전달물질 변화, 신장 이상에 의한 요산의 농도 등을 동시에 분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차후 휴대용 의료장비 및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에서 다양하게 활용될 전망이다. 특히 종이칩의 경우 가정용 프린터를 이용해 저렴하게 만들 수 있어 아프리카 등에서 전염병을 진단하는 적정기술로도 사용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연구팀은 "고가의 장비와 전문인력 없이 질병을 진단할 수 있는 기술로 차후 3~4년 이내 상용화가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한국 및 미국 특허 출원을 완료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한편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지원사업 지원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달 국제 학술지 'Advanced Materials Technologies'표지논문으로 실린 바 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더 작고 더 똑똑해지는 국산 의료기기 (2017-04-13 05:00:00)
한국 의료기기, 13억 인도시장 선점 공략 (2017-04-12 11:50:47)
고려대 기술지주회사, 고대의료원 발전기금 1억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
이혜란 한림대학교의료원장 시모상
홍설후 대인한의원 원장 별세
김창우 정동병원장(서울 동작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