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8월23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전현직 간호사·간병인 등 태반·백옥·마늘주사 유통
식약처, 28억 상당 의약품 불법판매업자 적발
[ 2017년 04월 12일 11시 43분 ]

간기능 개선에 사용되는 전문의약품 ‘라이넥주’, 가짜 발기부전치료제 ‘비아그라’ 등을 불법 판매한 유통업자가 보건당국에 적발됐다.
 

특히 의약품에 대한 접근성이 높고 관련 지식이 있는 전‧현직 간호사, 간병인 등 병‧의원 종사자들이 무자격 유통업자로부터 의약품을 구입해 불법 판매하기도 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손문기)는 전문약 98개 품목을 불법유통한 윤모씨 등 10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송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조사 결과 윤씨는 지난해 2월부터 1년여간 의약품 제조업체 등으로부터 불법으로 공급받은 전문의약품을 불법 판매했다.


실제 ‘뉴트리헥스주(일명 영양주사)’ 등 96품목과 가짜 발기부전치료제인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 2품목을 전‧현직 간호(조무)사, 간병인, 가정주부, 일반인 등에게 6억1100만원 상당을 공급했다.


윤씨가 김모씨 등에게 불법 판매한 의약품에는 최근 병‧의원 등에서 미용‧피로회복의 목적으로 사용되고 있는 ‘라이넥주(태반주사)’, ‘바이온주(백옥주사)’, ‘신델라주(신데렐라주사)’, ‘비비에스주사(마늘주사)’, ‘뉴트리헥스주(영양주사)’도 포함됐다.
 

식약처는 또 진통제로 사용되는 ‘트로돈주사’ 등 약 900개 품목을 불법 판매한 의약품도매상 서후약품 대표 한모씨, 유통업자 강모씨 등 10명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
 
서후약품 대표 한씨는 지난 2월까지 1년여간 의약품 제약사와 도매상으로부터 공급받은 전문의약품 ‘트로돈주사’ 등 약 900개 품목을 강모씨 등 9명에게 약 7억9000만원 상당을 판매했다.
 
한씨로부터 의약품을 공급받은 강씨 등은 비타민의 보급이나 결핍증 예방에 사용되는 ‘삐콤헥사주사’ 등 약 900개 품목을 해당 의약품을 취급하는 병‧의원, 약국, 일반인 등에 약 22억원 상당을 판매했다.
 
한씨는 의약품을 정상 판매한 것처럼 관련서류를 허위로 작성했다. 또 의약품을 공급받아 불법 판매한 강씨 등 9명을 자신이 운영하는 의약품 도매상 직원인 것처럼 위장 취업시키기도 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의약품을 무자격자가 취급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과 위험성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의사 등 전문 의료인의 지도‧감독 아래 사용하는 등 각별한 주의가 요구 된다”고 전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식약처, 불법유통 의약품 근절 캠페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내달 9일 대선, 진찰비 30%·수술비 50% '가산' (2017-04-12 12:09:37)
정진엽 장관, 해외긴급구호대 훈련 점검 (2017-04-12 11:32: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