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 리베이트 불똥, 복지부 전격 압수수색
검찰, 오늘(11일) 오전 예고없이 세종 정부청사 찾아 자료제출 요구
[ 2017년 04월 11일 13시 11분 ]


동아제약 리베이트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보건복지부에 대해 전격 압수수색을 진행, 파문이 점차 확산되는 모습이다.


제약회사 리베이트와 관련해 수사당국이 복지부를 압수수색한 것은 사상 초유의 일로 업계에서는 벌써부터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은 11일 오전 동아제약 리베이트 사건과 관련해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를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복지부 공무원들에게 동아제약 리베이트 약제 관련 약가인하 절차 과정과 실거래가 등 관련 자료 일체를 제출할 것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 달 14일 리베이트 혐의를 받고 있는 동아제약 서울 동대문구 본사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지난 해 12월에는 LG화학과 휴온스의 약가산정 과정에서 불법거래가 오고 간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을 수색했다.


해당 업체인 동아제약을 비롯해 관계당국에까지 검찰 수사망이 확대되면서 이번 리베이트 사건이 기존과는 다른 양상으로 전개될 것이란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


보건복지부 보험약제과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검찰 수사에 당혹스러웠다”며 “요구한 자료를 모두 넘겼고, 향후 수사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3년 동아제약으로부터 리베이트를 받은 혐의로 기소된 의사 75명에 대해 최근 대법원이 최종 유죄를 선고했다.


대법원은 동아제약으로부터 동영상 강의료 등 금품을 받아 의료법 위반으로 기소된 의사 75명의 상고를 기각하고 벌금형을 확정했다.


또한 의사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동아제약에 대해서는 벌금 3000만원을 선고했다.


당시 대법원은 “강의료 명목으로 의사들에게 돈을 지급하더라도 실질적으로 경제적 이득을 주기 위해 기획된 강의였다면 리베이트에 해당한다”고 판시했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부산발 리베이트 ‘후폭풍’···교수 등 ‘구속·사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주웅 이대목동병원 공공의료사업센터장(산부인과), 공공의료포럼 복지부장관상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김선종 이화여대 임상치의학대학원장(구강악안면외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복지부장관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광동제약 김영목 상무 外
이기형 고대의료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선임
성재훈·이호준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구연학술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