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6월26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알레르기성 결막염 환자 및 진료비 추이(2011~2015년)
[ 2017년 04월 09일 15시 57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최근 5년 간 건강보험 진료정보를 분석한 결과 매년 약 180만명이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진료를 받았다. 환자 1인당 진료비용은 약 2만8000원이었다. 알레르기성 결막염의 전반적인 양상은 3월부터 5월까지 환자가 증가한 후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가을에 반등했다.


특히 지난해 환자 5명 중 1명은 10세 미만 소아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전 연령구간에 걸쳐 여성환자가 더 많았다.


10세 미만 소아 환자는 37만4000명으로 전체 진료인원의 20.4%를 차지했고, 뒤를 이어 10대 15.6%, 30대 13.1%, 40대 12.8% 순이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연평균 진료인원이 가장 많은 지역은 대전광역시이며 5년 간 진료인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지역은 충청남도로 조사됐다.


인구 10만명 당 환자(5년 평균)가 많은 지역은 대전광역시 4369명, 광주광역시 4116명, 제주특별자치도 4115명으로 집계됐다. 반면 환자가 적은 지역은 경상북도 2502명, 대구광역시 2663명이었다. 충청남도와 전라북도의 ‘2015년 인구 10만명 당 진료인원은 각각 3873명, 3484명이며, 2011년 대비 552명, 317명씩 늘어나 다른 지역에 비해 증가인원이 많았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갑상선기능항진증 환자 및 진료비 추이(2012~2015년) (2017-02-20 20:42:10)
곽승훈 대구파티마병원 대외협력실장, 대구시장 표창
서울의대 권준수 교수, 제14회 에밀 폰 베링 의학대상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내과),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임상연구자상
김효명 한국건성안학회장(고대 의무부총장)
(주)바이오인프라생명과학 김철우 대표(서울대병원 명예교수), 2017 아스타나 경제포럼 특강
노오규 교수·허재성 임상강사(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대한암학회 머크학술상
제6회 광동 암학술상, 국립암센터 김정선·임명철 교수-삼성서울병원 이혁 교수
한독 음성공장, '2017 녹색기업' 최우수상
이대목동병원 심기남·태정현 교수팀, 제25차 상부위장관헬리코박터학회 젊은연구자상
윤승규 교수(서울성모병원 소화기내과), 2017년도 과학기술진흥 장관상
김인호 원장(김인호소아청소년과), 제5대 의사수필가협회장
정해륜 前 고려대의대 학장 모친상
이혜란 한림대학교의료원장 시모상
홍설후 대인한의원 원장 별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