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22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경찰서장까지 구속 광주 리베이트 '수사 확대' 촉각
檢, 병원장·공무원·세무사 이어 A총경 영장 청구
[ 2017년 03월 24일 12시 19분 ]

광주지역 의약품 불법 리베이트로 인한 수사의 파장이 의료계뿐만 아니라 다양한 직역으로 확대되고 있다.


검찰은 병원장을 비롯해 세무공무원,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에 이어 경찰 고위간부에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등 강도 높은 수사를 지속하는 모습이다.


광주지방검찰청 특수부(부장검사 노만석)는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로부터 뇌물을 받은 혐의로 전남지역 모 경찰서장 A총경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24일 밝혔다.


A총경은 지난 2016년 광주지방경찰청 수사과에 근무하면서 한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 B씨로부터 700만원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22일 회사자금을 횡령하고 공무원 등에게 뇌물을 제공한 혐의로 B씨를 구속했다. 또 영장을 발부받아 지난 23일 오후 A총경을 긴급 체포했다.


A총경은 전남 모 경찰서장으로 발령나기 전 광주지방경찰청 과장으로 근무했으며, 당시 의약품 리베이트 사건에 이름이 오르내렸다.


B씨는 2016년 9월부터 같은 해 12월까지 4회에 걸쳐, 앞서 구속된 세무공무원에게 4300만원의 뇌물을, 의료인 4명에게 리베이트 명목으로 수억원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12월 경찰은 해당 제약업체를 압수수색하면서 ‘리베이트 수첩’을 확보했다. 수첩에는 8개 병원 의사들을 비롯해 공무원, 경찰관, 언론인 등이 거명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로부터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지난달 말부터 최근까지 광주 모 병원과 세무법인 사무실, 관련자 주거지 등 총 25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광주 모 병원의 세무 편의 제공을 대가로 돈을 받은 전직 세무공무원인 세무사 C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특가법)상 뇌물 혐의로 구속했다. 또 해당 세무사사무실 사무장 D씨를 사문서 위조·행사 혐의로 구속했다.

1월에는 한 대형병원의 병원장과 함께 인근에서 대형약국을 운영한 약사가  목숨을 끊는 일이 발생하기도 했다. 이들은 경찰 수사 및 참고인 조사를 받아왔다.  


광주지역 의료계 한 인사는 “공무원, 세무사에 이어 수사기관의 간부까지 구속되면서 분위기가 더욱 경직되고 있다”면서 “수사가 어디까지 이어질지 모르겠다”고 상황을 전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檢, 광주·전남지역 병원 등 25곳 압수수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