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7월2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초중고생 최다 입원 질환 '위장염·폐렴'
심평원, 작년 진료현황 분석···인플루엔자〉급성충수염〉급성기관지염 順
[ 2017년 03월 21일 12시 35분 ]

지난해 초중고교 학생들은 위장염 및 결장염(A09), 폐렴(J18), 인플루엔자(J10), 급성 충수염(K35), 급성 기관지염(J20) 등으로 입원을 많이 한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승택)은 새 학기를 맞아 2016년 한 해 동안 초등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학령기 학생들의 진료현황을 분석했다.



폐렴 등 호흡기계 질환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환자와 진료비가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으며, 충수염 등 위장질환은 학년이 높아질수록 환자와 진료비도 증가했다.


초등학생의 입원 진료내역을 세부적으로 분석한 결과, 폐렴 등 호흡기 질환은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에게 많이 발병했고, 사시의 경우 학년에 따라 진료인원에 큰 차이가 있었다.


호흡기 질환은 학년이 올라갈수록 진료인원 및 진료비가 하락하는 추세를 보이지만, 초등학교 저학년의 다빈도 상위 10대 질병 중 7개가 호흡기관련 질환인 만큼 저학년 학생을 가진 부모는 아이의 호흡기질환에 대해 관심을 가져야할 것으로 보인다.


사시는 입원 환자와 진료비가 초등학교 4학년 때까지 증가하다가 초등학교 5학년 이후 급격히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시는 어린시기에 치료해야 시력 등 기능 개선 효과를 기대할 수 있고, 사시수술의 경우 10세 미만 환자에게 요양급여로 인정되기 때문에 초등학교 5학년부터 진료인원이 급감하는 것으로 보인다.


중·고등학생 입원 진료인원이 많은 골절은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환자와 진료비가 급격히 증가하다가 고등학생부터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고, 특히 운동이나 외부활동이 많은 남학생 환자가  많았다.


골절 세부 상병별로 살펴보면, 손목골절 환자가 가장 많았으며 진료비는 아래다리 골절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기흉의 경우는 고등학생 연령기에서 급격히 증가하고 특히 남학생 환자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으며, 치핵은 중·고등학교 중 학년이 높아질수록 병원을 찾는 횟수가 많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전체 학령기 외래환자는 급성 기관지염(J20), 치아의 발육 및 맹출장애(K00), 혈관운동성 및 알러지성 비염(J30), 치아우식(K02), 급성편도염(J03) 순으로 많았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안전상비약 품목 확대보다 심야 공공약국 필요” (2017-03-21 12:55:00)
응급의료 취약지 기준→시간 중심 전환 순항? (2017-03-21 12:1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