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방암, 산부인과 가는거 아닌가요?”
성인 여성 2명 중 1명, 잘못된 진료과 인식
[ 2017년 03월 21일 10시 59분 ]

우리나라 성인 여성 절반 이상은 유방에 문제가 생겼을 때 어느 진료과를 찾아야 하는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이 일반인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유방암 인식 실태’ 조사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진료과를 잘못 알고 있었다.


실제 ‘유방에 문제가 생기면 어느 진료과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54%가 외과가 아닌 산부인과, 흉부외과, 내과 등 다른 진료과를 꼽았다.


또한 조사 참여자 10명 중 1명(12.2%)만이 정기적인 유방 자가검진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3명 중 1명(29.3%)은 자가검진을 한번도 해본 적 없다고 답했다.


유방 엑스선 촬영 시기 역시 여전히 낮은 인식률을 기록했다. 3명 중 1명(32%)만이 ‘40세 이상’을 꼽았으며 나머지 68%의 여성은 잘못된 연령을 꼽았다.


또한 유방암 위험도를 높이는 치밀유방에 대한 설문에서도 30%의 응답자가 ‘치밀유방과 유방암은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김성원 병원장은 “매년 유방암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유방암에 대한 인식 실태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림성모병원은 오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Goodbye 유방암 캠페인’을 실시한다.


병원은 유방암 인식 개선을 위해 3월 넷째 주를 ‘유방암 예방 주간’으로 정하고 내원객에게 유방암 바로알기 소책자 배포, 유방암 예방 수칙 소개 등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림성모병원, ‘핑크베어 프로젝트’ 진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상열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우수논문상
중앙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성덕·중앙대병원장 김명남 外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학술연구비상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