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유방암, 산부인과 가는거 아닌가요?”
성인 여성 2명 중 1명, 잘못된 진료과 인식
[ 2017년 03월 21일 10시 59분 ]

우리나라 성인 여성 절반 이상은 유방에 문제가 생겼을 때 어느 진료과를 찾아야 하는지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림성모병원(병원장 김성원)이 일반인 여성 1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유방암 인식 실태’ 조사결과, 응답자 절반 이상이 진료과를 잘못 알고 있었다.


실제 ‘유방에 문제가 생기면 어느 진료과에서 치료를 받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54%가 외과가 아닌 산부인과, 흉부외과, 내과 등 다른 진료과를 꼽았다.


또한 조사 참여자 10명 중 1명(12.2%)만이 정기적인 유방 자가검진을 하는 것으로 조사됐고, 3명 중 1명(29.3%)은 자가검진을 한번도 해본 적 없다고 답했다.


유방 엑스선 촬영 시기 역시 여전히 낮은 인식률을 기록했다. 3명 중 1명(32%)만이 ‘40세 이상’을 꼽았으며 나머지 68%의 여성은 잘못된 연령을 꼽았다.


또한 유방암 위험도를 높이는 치밀유방에 대한 설문에서도 30%의 응답자가 ‘치밀유방과 유방암은 관련이 없다’고 답했다.


김성원 병원장은 “매년 유방암 환자가 늘어나고 있지만 유방암에 대한 인식 실태는 여전히 제자리걸음”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림성모병원은 오는 21일 암 예방의 날을 맞아 ‘Goodbye 유방암 캠페인’을 실시한다.


병원은 유방암 인식 개선을 위해 3월 넷째 주를 ‘유방암 예방 주간’으로 정하고 내원객에게 유방암 바로알기 소책자 배포, 유방암 예방 수칙 소개 등 캠페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대림성모병원, ‘핑크베어 프로젝트’ 진행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40년 넘은 의협회관·30년 경과 서울시의사회관 (2017-03-22 05:42:55)
병협, ‘병원준법지원인 양성과정’ 실시 (2017-03-21 09:59:55)
홍승철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亞기면병·과수면학회 초대회장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우울조울병학회장
문영래 교수(조선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장 취임
이한웅 한국산텐제약 대표이사
이문수 대한위암학회 이사장(순천향대천안병원장)
김성 대한위암학회 회장(삼성서울병원 소화기외과)
박찬순 교수(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대한비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김길순 부회장
제66차 경상북도의사회 정총 학술상 김민기·봉사상 이우석 外
2017년 전라북도의사회 정기대의원총회 학술상 김학렬·전북도지사 표창 김원 外 수상자
송한승 대한의원협회 제3대 회장
대한의사협회장 공로패, 충북의사회 김태면 원장·박남규 원장 外
녹십자홀딩스 허용준 대표이사·녹십자랩셀 박대우 대표이사
유한양행 최재혁·조욱제·박종현 전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