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5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사 출신 안철수 vs 복지부장관 출신 손학규
국민의당, 19일 동시 대선 출정 선언···오늘 TV토론 진행
[ 2017년 03월 20일 05시 49분 ]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 경선이 한창인 가운데 국민의당도 대선 후보의 경쟁이 본격화되는 모습이다.
 

국민의당의 경우 안철수 전 대표[사진 左], 박주선 국회 부의장, 손학규 후보[사진 右] 간 3자 대결이지만 사실상 의사 출신 후보인 안철수 전 대표와 보건복지부장관을 지낸 손학규 후보 간 2파전이 예상되고 있다.
 

안철수 전 대표는 19일 대선 출마 선언문을 통해 “오늘 19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한다. 반드시 당선되겠다”고 밝혔다. 앞서 안 대표는 정책공약을 발표하면서 보건복지 연구인력을 육성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향후 5년 간 연구인력 4만명을 선발해 정부 연구소와 지방대에 배치하는 4만 양병론을 제안한 것이다.
 

이날 선언문에서도 안 대표는 미래 먹을거리에 대해 강조했다. 무엇보다 미래 먹을거리와 일자리를 만드는 대통령이 되겠다는 것이다.
 

안 후보는 “저는 대한민국이 4차 산업혁명 시대에 가장 잘 대처한 모델 국가가 되도록 하겠다. 앞으로 20년 간 우리가 먹고 살 수 있는 미래 일자리, 먹을거리를 지금부터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장관을 지낸 손학규 후보도 같은 날 출사표를 던졌다. 손 후보는 자신의 국정 경험을 경쟁력으로 내세웠다.
 

손 후보는 “복지부장관을 하면서 한약 분쟁을 해결했다. 경기도지사를 하면서는 지방자치의 모범이 됐다”며 “민주당 대표를 하면서 보편적 복지를 당의 정강 정책으로 삼았고 야권 대통합을 이뤄냈다”고 말했다.
 

손 후보는 “개혁의 시대적 과제를 해결하고 나라를 확 바꿔 함께 잘 사는 나라, 7공화국의 나라를 열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며 “서민대통령, 평화대통령에 이어 일자리와 복지를 챙기는 일복 많은 대통령으로 일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고 전했다.
 

국민의당 대선 경선의 또 다른 후보인 박주선 부의장도 “국민의당 경선은 박주선과 안철수의 경쟁이 될 것”이라며 “호남민심에 박주선발 녹색 돌풍을 일으켜 국민의당 최종 대통령 후보로 우뚝 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민의당 예비경선을 통과한 3명의 후보들은 오늘(20일) 오후 TV 토론회에 참여해 자신들의 정책과 비전을 발표할 예정이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장미대선' 확정 병원계 잰걸음···후보 캠프 줄잇기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상열 장승호 교수(원광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우수논문상
중앙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 김성덕·중앙대병원장 김명남 外
김충종 교수(이대목동병원 감염내과), 대한감염학회 학술연구비상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