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저소득층, 소득 대비 의료비 지출 많아"
보사硏 이현주 연구위원 분석
[ 2017년 03월 15일 19시 35분 ]

저소득층의 소비 특성을 분석한 결과, 벌어들이는 소득 가운데 의료비 지출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소득의 상당 부분을 의료비로 지출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계층에 비해 규모가 크지 않아 상대적 박탈감이 클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이현주 연구위원은 최근 ‘저소득층의 소비 특성과 그 함의’ 연구를 통해 저소득층의 비목별 소비와 지출비용을 분석했다.
 

중위소득 50% 이하 저소득층의 실질 소비지출을 분석한 결과 2015년을 기준으로 저소득층의 식비·주거비·보건의료비 지출 비율은 다른 계층과 비교해 더 높은 반면 음식·숙박비, 교육비 지출 비율은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이현주 연구원은 “결과를 토대로 저소득층의 어떤 욕구가 미충족될 위험이 있는지 분석할 수 있다”며 “다만 가구 형태나 욕구에 따라 지출 항목이 달라질 수는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서 욕구가 유사한 가구들 중 해당 비목의 소비지출이 중위 수준 이하일 경우 상대적 박탈의 위험이 크다고 가정하고 분석을 시도했다. 즉 저소득층이 어떤 분야의 소비를 평균 수준 이하로 하고 있는지 살펴본 것이다.
 

그 결과 저소득층은 의료비에 소득을 높은 비율로 사용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쓰는 비용 자체가 많지는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만성질환자가 있는 가구의 경우 중위수준 이하 의료비 지출 가구 비율이 63.6%에 달했고 고혈압 등 주요 질환자 가구 가운데서도 저소득층이 평균 이하로 의료비를 지출했다.


 

소득의 상당부분을 의료비로 사용하고 있으나 그 수준이 평균에 미치지 못해 상대적 박탈감이 심화될 수 있다는 의미다.
 

이 연구원은 “의료 지원을 받는 가구를 제외하고 비교해 보더라도 저소득 가구에서 중위 수준 이하 보건의료비 지출을 하는 비율이 만성질환자가 있는 가구의 경우 61%”라며 “저소득층 가구는 아직 보건의료 영역에서 상대적인 박탈의 위험이 높은 것으로 추정되므로 기초욕구 영역에서 저소득층에 대한 지원이 좀 더 확대돼야 할 필요성이 있다”고 밝혔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장미대선' 확정 병원계 잰걸음···후보 캠프 줄잇기 (2017-03-16 05:20:00)
전자발찌 남성, 여의사 혼자 사는 원룸 침입 (2017-03-15 14:52:46)
한국의료기기산업協, 제2회 의료기기산업대상 수상자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화이자제약 PEH아시아태평양지역 마케팅 총괄 김선아 부사장 外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윤정희 교수(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한국인 최초 JMRI 부편집장 위촉
성바오로병원 이현수 교수, 대한안과학회 구연학술상
한광수 인천봄뜰 재활요양병원장 제12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JW중외제약 의약평론가상, 노동영 서울의대·박형욱 단국의대 교수 外
제69차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수상자 변영우 포항의료원 원장 外
한철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제22회 KBS119 공로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
이장성 수원중앙병원장 부친상
오갑진 삼진제약 이사대우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