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01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력부족 병원, 파견근로자로 식대가산 청구 위법"
법원 "인력 전원 고용하는 경우에만 청구 가능"
[ 2017년 03월 14일 12시 26분 ]

인력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파견 업체에서 조리원을 고용한 경우 입원 환자 식대가산금을 청구할수 없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등법원 제5행정부는 S요양병원 원장 A씨가 국민건강보험공단을 상대로 내 요양급여환수처분 취소 소송에서 원고의 항소를 기각했다.
 

건보공단은 지난 해 1월 S요양병원에 지급한 입원환자 식대 직영가산금 1억4700만원을 환수하는 처분을 내렸다.


보건복지부 현지조사에서 S병원이 2013년 7월부터 2015년 3월까지 파견업체 소속 조리원 6명을 병원 소속 조리원인것처럼 속여 직영가산금을 부당하게 청구한 사실이 확인된 데 따른 것이다.


원장 A씨는 공단 처분에 불복해 소송을 제기했다.


A씨는 "직영가산금 산정 기준에 따르면 급식시설을 직접 운영하는 경우에는 일부 보조 인력을 파견근로자로 충하는 경우도 가산금 산정이 가능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직접 급식 시설을 운영했고, 인력이 부족해 파견 업체에 의뢰해 직원들을 고용, 인건비를 지급했기 때문에 공단 처분은 위법하다"고 말했다.


1, 2심 재판부는 모두 "공단 처분이 합당하다"고 봤다.


재판부는 "직영가산금은 조리 과정에서 사용되는 기기나 인력을 요양 기관 별로 충분한 정도의 수준으로 최적화하고, 안정된 고용을 통해 입원환자 식사 제공의 질을 향상시키기 위해 지급하는 것"이라며 "인력 전원을 요양기관 소속으로 고용하는 경우만 산정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어 "입원환자 식사에 필요한 인력보다 적은 수의 인력을 고용하면서 파견 근로자에게 장기간 조리원 업무를 수행토록 하는 것은 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다"며 "이런 경우를 산정기준에서 배제하는 것이 헌법 또는 법류에 위반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65세이상 노인 간병비 급여화 추진 (2017-03-14 20:25:00)
국내 보건산업 활성화 중심축 ‘병원’ 설정 (2017-03-14 12:05:00)
노환중 양산부산대병원장 연임
한국원자력의학원 김연주 교육수련부장
국희균 사랑플러스병원장, 제6회 '국민 미션 어워드' 의료부문
국립암센터 정승현 국가암관리사업본부 암빅데이터센터장 정승현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강경수 인재경영실장 外
한국의약평론가회 제11대 회장에 한광수 前 서울시의사회장 外
이상열 교수(원광대병원 전신건강의학과), 대한신경정신의학회 공로상
노만희 더불어민주당 직능특보 수석단장 및 보건의료특보단 총괄단장 임명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양통권 양치과의원 원장 부친상-고문수 동국대의대 교수 장인상
윤병준 장경한의원 원장·조경욱 정감치과의원 원장 장모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