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2월1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옛날 항우울제 '클로질린', 전립선암 전이 억제"
[ 2017년 03월 14일 10시 38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구세대 항우울제인 클로질린(clorgyline)이 전립선암의 전이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워싱턴 주립대학 약학대학의 제이슨 우 박사는 클로질린이 전립선암 세포가 뼈로 전이되는 것을 차단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3일 보도했다.
 

전립선암은 전이될 경우 뼈로 들어갈 가능성이 90%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클로질린은 전립선암 세포의 뼈 전이를 돕는 암세포 안의 효소 모노아민 옥시다제A(MAOA,Monoamine oxidase A)의 활동을 억제한다는 사실이 쥐 실험 결과 밝혀졌다고 우 박사는 말했다.
 

이 효소는 뼈를 퇴화시키는 파골세포(osteoclast)를 활성화하는 3가지 단백질을 자극, 파괴되는 뼈가 새로 생성되는 뼈보다 많아지게 함으로써 전립선암 세포의 뼈 침투를 용이하게 한다고 그는 설명했다.

파골세포는 뼈의 성장과 손상으로부터 회복되는 과정에서 골조직을 퇴화시키고 조골세포는 이를 보충하기 위해 새로운 골조직을 생성한다.
 

그의 연구팀은 쥐의 전립선암 세포에서 이 효소의 발현을 감소시켜 보았다. 그러자 전립선암 세포의 뼈 전이 능력이 줄어들었다.
 

이번에는 반대로 이 효소를 과잉발현시켜 보았다. 그 결과 전립선암 세포의 뼈 전이가 증가했다.
 

연구팀은 이어 전립선암 세포주(cell line)를 클로질린에 노출시켰다.
 

그러자 파골세포를 활성화시키는 MAOA 효소의 3가지 단백질의 활동이 억제되면서 전립선암 세포의 뼈 전이 능력이 줄어들었다.
 

오늘날 사용되고 있는 항우울제 가운데는 옛날 항우울제인 클로질린과 유사하게 작용하는 종류들이 있다고 우 박사는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암 전문지 '암 세포'(Cancer Cell) 최신호에 게재됐다.
 

전립선암[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전립선암[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건복지부 복지급여조사담당관 민영신·보험평가과장 홍정기 外
전북의사회 회장에 백진현 現대의원회 의장
한국의약품안전관리원 신임 원장
광주광역시 북구의사회 강신주 회장 연임
김문재 교수(인하대병원 신장내과), 대한투석혈관학회 발전 공로상
장지웅 교수(을지대병원 소화기내과), 알버트넬슨 평생공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권익위 부패방지 시책 4년 연속 ‘우수기관’
복지부 염민섭 부이사관(보건산업정책과장), 고위공무원 승진
이필수 전라남도의사회장 연임
광주광역시 남구의사회 서정성 회장(아이안과) 연임
손진호 경북대병원 임상실습동 추진단장
성인영 서울아산병원 재활의학과 교수 시부상
심재선 탑페이스 성형외과 대표원장 부친상
김정자 前 적십자병원 간호부장 시부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