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7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움직이는 치과병원 이야기
백형선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명예교수 외 24인
[ 2017년 03월 12일 19시 57분 ]

매년 1000여 명에 달하는 해외환자 치아를 치료해 온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과의료선교 동아리 ‘에셀’의 24년 기록이 ‘움직이는 치과병원 이야기’로 출간됐다.
 

에셀은 연대 치과병원장을 역임한 연대 치과대학 백형선 명예교수가 인솔한 의료선교동아리로서 1993년부터 한 해도 빠짐없이 의료환경이 열악한 국가를 찾아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왔다.
 
그간 험지를 오가며 봉사에 힘쓴 백 교수는 이번 수기를 통해 보르네오섬 롱하우스에서 이반족과 함께 지내며 진료를 했던 일, 작은 섬나라 팔라우에서 아래턱 골절로 평생 제대로 식사를 하지 못할 뻔했던 환자를 치료한 경험 등 감동과 역경이 공존했던 순간들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봉사 당시 상황을 생생히 보여주는 사진도 곳곳에 실려 있다.
 
각 수기 도입부에는 그 해 국내외에서 일어났던 중요한 일들이 포함돼 당시를 쉽게 떠올릴 수 있도록 했다. 봉사단이 베트남으로 치과의료선교를 떠났던 지난해에는 알파고 대 이세돌의 바둑 대결과 영국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대표 사건으로 이름을 올렸다.
 
백 교수와 함께했던 참가자들의 연도별 수기 24편도 함께 실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흑인 남성 환자가 이를 치료받은 과정을 앞치마에 그려 선물한 일, 중국에서 음식 알레르기로 얼굴이 퉁퉁 부어가며 봉사에 참여했던 이야기, 대통령까지 찾아와 감사를 전했던 팔라우에서의 경험 등 땀과 보람이 뒤섞인 체험기들이다.
 
마지막 부분에는 백 교수와의 1문1답을 실어 오지까지 대규모 치료장비를 조달한 방법이나 의사소통 문제를 극복하며 일어난 해프닝, 현지 환자들의 치료 후 관리 방법 마련 등 에셀의 치과의료선교와 관련된 구체적인 궁금증을 해결했다. 해외 치과진료를 계획한 팀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다.
 
낯선 지역의 여행기를 읽듯 수기를 감상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치의학 용어들을 익힐 수 있다는 점도 책의 묘미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당뇨 콩팥병, 아는 만큼 길이 보인다 (2017-04-21 10:11:43)
'간호사는 고마워요' (2017-02-20 10:30:10)
한국의료기기산업協, 제2회 의료기기산업대상 수상자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화이자제약 PEH아시아태평양지역 마케팅 총괄 김선아 부사장 外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윤정희 교수(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한국인 최초 JMRI 부편집장 위촉
성바오로병원 이현수 교수, 대한안과학회 구연학술상
한광수 인천봄뜰 재활요양병원장 제12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JW중외제약 의약평론가상, 노동영 서울의대·박형욱 단국의대 교수 外
제69차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수상자 변영우 포항의료원 원장 外
한철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제22회 KBS119 공로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
이장성 수원중앙병원장 부친상
오갑진 삼진제약 이사대우 빙모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