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28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움직이는 치과병원 이야기
백형선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명예교수 외 24인
[ 2017년 03월 12일 19시 57분 ]

매년 1000여 명에 달하는 해외환자 치아를 치료해 온 연세대학교 치과대학 치과의료선교 동아리 ‘에셀’의 24년 기록이 ‘움직이는 치과병원 이야기’로 출간됐다.
 

에셀은 연대 치과병원장을 역임한 연대 치과대학 백형선 명예교수가 인솔한 의료선교동아리로서 1993년부터 한 해도 빠짐없이 의료환경이 열악한 국가를 찾아 도움의 손길을 내밀어 왔다.
 
그간 험지를 오가며 봉사에 힘쓴 백 교수는 이번 수기를 통해 보르네오섬 롱하우스에서 이반족과 함께 지내며 진료를 했던 일, 작은 섬나라 팔라우에서 아래턱 골절로 평생 제대로 식사를 하지 못할 뻔했던 환자를 치료한 경험 등 감동과 역경이 공존했던 순간들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봉사 당시 상황을 생생히 보여주는 사진도 곳곳에 실려 있다.
 
각 수기 도입부에는 그 해 국내외에서 일어났던 중요한 일들이 포함돼 당시를 쉽게 떠올릴 수 있도록 했다. 봉사단이 베트남으로 치과의료선교를 떠났던 지난해에는 알파고 대 이세돌의 바둑 대결과 영국 브렉시트 국민투표가 대표 사건으로 이름을 올렸다.
 
백 교수와 함께했던 참가자들의 연도별 수기 24편도 함께 실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흑인 남성 환자가 이를 치료받은 과정을 앞치마에 그려 선물한 일, 중국에서 음식 알레르기로 얼굴이 퉁퉁 부어가며 봉사에 참여했던 이야기, 대통령까지 찾아와 감사를 전했던 팔라우에서의 경험 등 땀과 보람이 뒤섞인 체험기들이다.
 
마지막 부분에는 백 교수와의 1문1답을 실어 오지까지 대규모 치료장비를 조달한 방법이나 의사소통 문제를 극복하며 일어난 해프닝, 현지 환자들의 치료 후 관리 방법 마련 등 에셀의 치과의료선교와 관련된 구체적인 궁금증을 해결했다. 해외 치과진료를 계획한 팀들이 실질적인 도움을 얻을 수 있는 부분이다.
 
낯선 지역의 여행기를 읽듯 수기를 감상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치의학 용어들을 익힐 수 있다는 점도 책의 묘미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데일리메디 dailymedi@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사는 고마워요' (2017-02-20 10:30:10)
홍승철 교수(성빈센트병원 정신건강의학과), 亞기면병·과수면학회 초대회장
정상근 교수(전북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우울조울병학회장
문영래 교수(조선대병원 정형외과), 대한견주관절학회장 취임
이한웅 한국산텐제약 대표이사
이문수 대한위암학회 이사장(순천향대천안병원장)
김성 대한위암학회 회장(삼성서울병원 소화기외과)
박찬순 교수(성빈센트병원 이비인후과), 대한비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간호조무사협회 김길순 부회장
제66차 경상북도의사회 정총 학술상 김민기·봉사상 이우석 外
2017년 전라북도의사회 정기대의원총회 학술상 김학렬·전북도지사 표창 김원 外 수상자
송한승 대한의원협회 제3대 회장
대한의사협회장 공로패, 충북의사회 김태면 원장·박남규 원장 外
녹십자홀딩스 허용준 대표이사·녹십자랩셀 박대우 대표이사
유한양행 최재혁·조욱제·박종현 전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