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8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의과대학 지역학생 선발 50% 확대 ‘온도차’
교육부 방침 기대↔우려 교차···"입학기회 확대" vs "의대 특수성 감안 고려"
[ 2017년 03월 09일 05시 45분 ]

지방 의과대학 정원 절반 이상을 지역 학생으로 선발토록 하겠다는 교육부 방침에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지방 학생들의 의대 입학 기회 확대에 대한 기대감과 수도권 쏠림을 막을 수 없을 것이란 회의감이 교차하는 모습이다.

교육부는 지난 8일 심화되고 있는 경제‧사회 양극화에 대응해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의 교육기회를 실질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정책적 지원내용을 담은 ‘교육복지 정책 방향과 과제’를 발표했다.
 

주요 정책으로 ▲저소득층에 대한 실질적 교육기회 보장 확대 ▲취약계층별 맞춤형 지원 강화 ▲성장단계별 학습결손 예방 내실화 ▲수요자 중심의 종합적, 체계적 지원기반 구축 등이 제시됐다.

이 가운데 교육기회 보장을 위해 의·치·한의대 및 약대 등 선호학과에 지역인재가 50% 이상 입학할 수 있도록 하고 대입 고른기회 전형을 늘린다는 계획이 포함됐다.
 

교육부 관계자는 “의약계열의 경우 현재 30% 내외 비율로 지역 학생들을 선발하고 있지만 대학별 편차가 큰 편”이라며 “지역인재 모집에 소극적인 대학에게 비율을 더 높이도록 격려하고 사회적 배려 대상 학생들의 입학 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고 설명했다.
 

실제 지방대학 및 지역균형인재 육성에 관한 법률에는 '지방대학의 장은 지역 우수인재 선발을 위해 의약계열 대학 및 의·치·한의학전문대학원 일정 비율 이상을 해당 지역 학교 졸업자로 선발하라'고 규정돼 있다.
 

의약계열 학과는 정원 관리가 엄격한 만큼 교육부 목표대로 지역인재 선발 전형이 확대되면 지방 학생들에게 더 많은 기회가 주어질 수 있고, 장기적으로 수도권에 몰려 있는 의료인력 분산이 가능해질 것이란 전망이다.

그러나 현장의 반응은 회의적이다.
 

수도권에서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지방의대에 입학한 의대생 A씨는 강한 어투로 “반대하는 입장이다. 어떤 의료문제도 해결할 수 없다”고 못을 박았다.
 

그는 “지방대의 경우 이미 특정 학교·지역 출신 학생이 그들만의 리그를 형성하고 있는 상황인데 지역인재 비율이 늘어나면 이런 현상이 더 심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대를 목표로 하면 지역에 관계없이 지망하는 학생들이 많은데 굳이 해당 지역 학생들을 더 선발하는 이유를 잘 모르겠다”며 “의료 취약지역이 우려되면 공중보건의사 제도를 강화하면 될 일”이라고 덧붙였다.
 

입시업계 또한 의대 지망생 특성상 지역인재 선발 확대는 오히려 수도권 쏠림을 심화시킬 수 있다고 분석했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임성호 대표는 “의대 선호는 수도권과 지방을 가리지 않는다. 의대는 서울이 아니라 오히려 지방에 많은 편”이라며 “해당 지역 학생 선발 비중을 늘리면 수도권 학생들은 서울 소재 의대에 지원하게 돼 경쟁률이 더 높아질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지방으로만 놓고 본다면 의대 쏠림이 심화될 수 있다”며 “예를 들어 A대학 의대가 지역 출신을 더 많이 선발하면 해당 지역 상위권 학생들이 모두 의대로 몰려 타 과의 경쟁률 하락을 부를 수도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방대학의 ‘로컬화’도 우려되는 지점이다.

임성호 대표는 “고교입시에서도 전국단위 규모가 훨씬 인기가 있듯 의대 또한 전국의 우수 인재가 몰린다는 이미지를 통해 긍정적 발전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단기적으로는 유리할지 몰라도 로컬 이미지가 굳어져 버리면 학생 수가 점점 줄어드는 상황에서 정원을 채우기 어려운 지방 소재 대학들의 경쟁력이 줄어들 가능성을 고려해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지방의대, 지역고교 출신 학생 더 선발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젊은의사들 "의협 회장선거 투표권 사수" (2017-03-09 05:53:00)
"政, 응급의학과 전공의 수련보조수당 삭감" (2017-03-06 19:52:38)
강성용 아이리움안과 원장,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김재민 한양대구리병원장 복지부 장관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연구과제
장대현 교수(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회 우수포스터상
사랑플러스병원,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 영입
승기배 서울성모병원장 장녀
현대용 전임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류마티스학회 춘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원(인하의대)·젊은 연구자상 박진균(서울의대) 교수 外
한국화이자제약 이혜영 부사장,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 총괄
양석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나종훈 전 국제약품 부회장 부친상
조보현 임페리얼펠리스피부과 원장 부친상
노성희 경북대병원 수간호사 부친상
유승헌 前 삼일병원장 별세·유능화 연세필의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