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4월26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흡연 따른 COPD 발생 메커니즘 규명
獨 연구팀
[ 2017년 03월 05일 20시 20분 ]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 흡연이 주범인 만성폐쇄성폐질환(COPD)이 발생하는 생물학적 메커니즘이 밝혀졌다.

 

 

COPD는 만성기관지염과 폐기종 등 두 가지 폐 질환을 통칭하는 것으로 폐를 오가는 공기의 흐름이 제한돼 호흡곤란을 일으킨다. 가장 큰 원인은 흡연이다.
 

독일 헬름홀츠 연구소(Helmholtz Zentrum Muenchen) 종합폐질환센터 폐 복구·재생실장 멜라니 쾨니히스호프 박사는 담배 연기가 폐의 자기치유(self-healing) 메커니즘을 손상시켜 COPD가 발생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사이언스 데일리가 3일 보도했다.

건강한 사람은 폐의 항상성(homeostasis)을 유지하는 자기치유 메커니즘인 WNT/베타-카테닌 신호전달경로(WNT/beta-catenin signaling pathway)가 정상기능을 수행하는데 COPD 환자는 이 신호전달체계가 작동하지 않는다고 쾨니히스호프 박사는 밝혔다.
 

그 이유는 폐 세포 표면에서 WNT 신호전달경로를 조절하는 FZD-4(Frizzled-4) 수용체가 없기 때문이라고 그는 설명했다.

담배 연기에 노출되면 이 수용체가 사라져 폐 세포는 성장을 멈춘다는 것이다.
 

쾨니히스호프 박사는 폐 세포 배양 실험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성장이 정지된 폐 세포에 FZD-4 단백질을 인공적으로 늘려주자 WNT 신호전달경로가 다시 활성화되면서 폐 세포의 기능이 복구됐다.
 

이 연구결과는 COPD의 새로운 치료법을 찾아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쾨니히스호프 박사는 전망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흉부학회(American Thoracic Society) 학술지 '호흡기-집중치료의학 저널'(Journal of Respiratory and Critical Care Medicine) 최신호에 실렸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연합뉴스 skhan@yna.co.kr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 관련뉴스가 없습니다.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생후 6개월 뇌(腦) 촬영으로 자폐아 진단 가능" (2017-03-08 09:00:51)
난자·정자 없이 줄기세포로 '유사 배아' 제작 (2017-03-03 08:46:40)
홍성진 교수(서울성모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제32대 회장
노우철 원자력병원장, 세계유방암학술대회 조직위원장
화이자제약 PEH아시아태평양지역 마케팅 총괄 김선아 부사장 外
조광욱 교수(부천성모병원 신경외과), 대한중환자의학회 초록상
윤정희 교수(서울대병원 영상의학과), 한국인 최초 JMRI 부편집장 위촉
성바오로병원 이현수 교수, 대한안과학회 구연학술상
한광수 인천봄뜰 재활요양병원장 제12회 대한의사협회 화이자국제협력공로상
JW중외제약 의약평론가상, 노동영 서울의대·박형욱 단국의대 교수 外
제69차 대한의사협회 정기대의원총회 수상자 변영우 포항의료원 원장 外
한철 교수(이대목동병원 응급의학과), 제22회 KBS119 공로상
최정화 성화의료재단 대한병원 이사장 별세·박근민 대한병원 진료부장 빙모상
이장성 수원중앙병원장 부친상
오갑진 삼진제약 이사대우 빙모상
정하길 충남대병원 상임감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