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험등재 약가 뇌관 터진 심평원 "약평위 쇄신"
A·B 심사위원 뇌물수수와 약가책정 연계성 등 확인 진행
[ 2017년 03월 05일 19시 38분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약제급여평가위원회(이하 약평위) 심사위원 2명이 신약 보험등재 과정에서 제약회사에 정보 제공 등 대가로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논란에 휩쌓였다. 

심평원은 이번 사건의 진위여부와 관계없이 유감을 표명하며 쇄신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심평원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부산지방검찰청 동부지청이 발표한 2명의 심사위원 뇌물수수를 근거로 관련 약제 급여평가와 약가에 영향을 미쳤는지 파악 중이다.


아직까지 건강보험권 내에서 어떤 피해가 발생했는지 구체적인 정황이 드러나지 않았지만, 추후 면밀하게 확인할 예정이다.


모 대학 임상약학대학원장 A씨는 2014~2015년 제약회사 임직원으로부터 청탁 대가로 3800만원의 뇌물을 약속받았으며 또 현금 8000만원 및 술값 2000만원 등 1억원의 뇌물수수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다. 


최근 보임해제된 상근위원(의사) B씨는 2015년 말 A씨로부터 신약 등재 심사 관련 정보 제공 및 등재 편의와 관련돼 600만원을 받은 혐의로 불구속기소됐다.


A씨와 제약사 간 작성된 이면약정 문서에 나타난 ‘aspirin과 dipyridamole 복합제’는 현재 급여목록에 등재돼 있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검찰이 압수수색한 제약사 중 ‘aspirin+ dipyridamole 복합제’를 허가받은 회사는 1개사이며 해당 제품( “○○○○캡슐, ‘16.2.16 허가)은 결정 신청된 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심평원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더욱 공정하고 투명한 업무를 추진하기 위한 대책을 마련하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약평위 위원 역할과 책임을 명확히 하는 한편 모든 업무 진행은 공정하고 객관적으로 구조화된 시스템 하에서 이뤄지도록 업무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평가 내용 공개를 점진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심평원 약제관리실은 “위원 위촉 단계부터 검증을 강화하고 청탁사실 신고절차 및 처분도 엄격히 진행하면서 내부 직원을 대상으로는 약제정보를 활용한 주식 거래금지 규정 신설 등을 검토하고, 제약사와의 이해관계 직무 회피 프로세스를 재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청탁 등 비위사실이 적발된 제약회사에 대해서도 등재 평가 시 가격 등 우대 대상 요건에 해당하더라도 제외하거나 별도 평가기간을 적용하는 등 재발방지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신약 건강보험 등재·약값 결정 과정 검은돈 거래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문재인·안희정·이재명 격돌 '보건의료 아젠다' (2017-03-06 05:10:00)
WHO "한국 정신보건법 개정안 지지" (2017-03-05 16:22:23)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제15회 서봉의학상
강성용 아이리움안과 원장,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김재민 한양대구리병원장 복지부 장관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연구과제
장대현 교수(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회 우수포스터상
사랑플러스병원,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 영입
현대용 전임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류마티스학회 춘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원(인하의대)·젊은 연구자상 박진균(서울의대) 교수 外
한국화이자제약 이혜영 부사장,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 총괄
양석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보령제약 이한복 감사 부친상
JW생명과학 박철원 감사 빙모상
나종훈 전 국제약품 부회장 부친상
조보현 임페리얼펠리스피부과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