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2월14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법 리베이트 노바티스 '2억 과징금+판매정지'
식약처, 가브스·글리벡·엑셀론 포함 주요 품목 행정처분
[ 2017년 02월 28일 12시 30분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불법 리베이트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인 노바티스의 주요 품목에 대해 2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및 3개월 판매정지 처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바티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42개 품목의 판매촉진을 위해 대학병원 의사 및 의약전문지 업체 등 의료계 관계자들에게 좌담회 및 자문료를 명목으로 총 5043회에 걸쳐 25억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서울서부지검 정부합동의약품리베이트수사단이 한국노바티스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함에 따라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어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에 대한 전면 압수수색 및 한국제약협회에 대한 서면 수사까지 진행됐다.
 

종합병원 의사 등 금품수수 혐의를 받은 관계자 100여명이 줄소환됐고 같은 해 8월에는 의약전문지 및 학술지 등 6곳의 업체와 대표를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이번 식약처의 처분은 엑셀론캡슐과 패치, 트레렙탈정 등 12개 품목에 대한 3개월 판매정지 처분 및 가브스정을 비롯한 30개 품목의 과징금 2억원을 내용으로 한다.
 

세부적으로는 ▲엑셀론캡슐1.5밀리그램 ▲엑셀론패취5 ▲트리렙탈필름코팅정150밀리그램 ▲조메타주사액4밀리그램/5밀리리터 등이 있다.
 

한편 식약처의 행정처분에 따라 보건복지부의 관련 의사 등에 대한 행정처분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감 도마위 오른 노바티스 '불법 리베이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양철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신장내과), 보건의료기술진흥 유공 국무총리상
고려대학교, 의무기획처장 박종웅 교수(정형외과)·연구교학처장 오상철 교수(혈액종양내과)
강릉아산병원, 저소득층 자녀 교복비 1000만원
이기열 교수(고대안산병원 영상의학과), IWPFI(국제폐기능영상의학회) 한국 대표위원
대한남자간호사회 제2대 손인석회장 취임
질병관리본부 은성호 기획조정부장·나성웅 긴급상황센터장 外
조석구 교수(서울성모병원 혈액내과), 한국실험혈액학회 초대회장 취임
어준선 안국약품 회장, 혜정장학회 기금 12억 출연
광동제약 김영목 상무 外
SK케미칼 김훈 Life Science Biz. VAX사업부문 CTO 外
이기형 고대의료원장, 대한병원협회 부회장 선임
성재훈·이호준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뇌혈관내수술학회 우수구연학술상
최우철 서울베스트안과 원장 장인상
변종인 소아과 의사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