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법 리베이트 노바티스 '2억 과징금+판매정지'
식약처, 가브스·글리벡·엑셀론 포함 주요 품목 행정처분
[ 2017년 02월 28일 12시 30분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불법 리베이트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인 노바티스의 주요 품목에 대해 2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및 3개월 판매정지 처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바티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42개 품목의 판매촉진을 위해 대학병원 의사 및 의약전문지 업체 등 의료계 관계자들에게 좌담회 및 자문료를 명목으로 총 5043회에 걸쳐 25억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서울서부지검 정부합동의약품리베이트수사단이 한국노바티스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함에 따라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어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에 대한 전면 압수수색 및 한국제약협회에 대한 서면 수사까지 진행됐다.
 

종합병원 의사 등 금품수수 혐의를 받은 관계자 100여명이 줄소환됐고 같은 해 8월에는 의약전문지 및 학술지 등 6곳의 업체와 대표를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이번 식약처의 처분은 엑셀론캡슐과 패치, 트레렙탈정 등 12개 품목에 대한 3개월 판매정지 처분 및 가브스정을 비롯한 30개 품목의 과징금 2억원을 내용으로 한다.
 

세부적으로는 ▲엑셀론캡슐1.5밀리그램 ▲엑셀론패취5 ▲트리렙탈필름코팅정150밀리그램 ▲조메타주사액4밀리그램/5밀리리터 등이 있다.
 

한편 식약처의 행정처분에 따라 보건복지부의 관련 의사 등에 대한 행정처분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감 도마위 오른 노바티스 '불법 리베이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최우수연제학술상
조원일 충북의사회장, 문재인케어 비대위원 추천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학술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
정진원 前 오산성심병원 원장 모친상
홍사욱 前 대한약학회 회장 별세
유한양행 해외사업본부 신명철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