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불법 리베이트 노바티스 '2억 과징금+판매정지'
식약처, 가브스·글리벡·엑셀론 포함 주요 품목 행정처분
[ 2017년 02월 28일 12시 30분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최근 불법 리베이트 혐의로 재판이 진행 중인 노바티스의 주요 품목에 대해 2억원에 달하는 과징금 및 3개월 판매정지 처분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노바티스는 2011년부터 지난해 1월까지 42개 품목의 판매촉진을 위해 대학병원 의사 및 의약전문지 업체 등 의료계 관계자들에게 좌담회 및 자문료를 명목으로 총 5043회에 걸쳐 25억에 달하는 리베이트를 제공한 혐의를 받고 있다.
 

지난해 2월 서울서부지검 정부합동의약품리베이트수사단이 한국노바티스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진행함에 따라 수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이어 한국다국적의약산업협회(KRPIA)에 대한 전면 압수수색 및 한국제약협회에 대한 서면 수사까지 진행됐다.
 

종합병원 의사 등 금품수수 혐의를 받은 관계자 100여명이 줄소환됐고 같은 해 8월에는 의약전문지 및 학술지 등 6곳의 업체와 대표를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이번 식약처의 처분은 엑셀론캡슐과 패치, 트레렙탈정 등 12개 품목에 대한 3개월 판매정지 처분 및 가브스정을 비롯한 30개 품목의 과징금 2억원을 내용으로 한다.
 

세부적으로는 ▲엑셀론캡슐1.5밀리그램 ▲엑셀론패취5 ▲트리렙탈필름코팅정150밀리그램 ▲조메타주사액4밀리그램/5밀리리터 등이 있다.
 

한편 식약처의 행정처분에 따라 보건복지부의 관련 의사 등에 대한 행정처분도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김진수기자 kim89@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감 도마위 오른 노바티스 '불법 리베이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최재완 센트럴서울안과 원장, 세계안과학회 최우수학술상
고도일 대한신경통증학회 신임회장 취임
김현성 나누리병원장 척추센터장, 세계최소침습척추학회 '파비즈 캄빈상'
한정열 한국모자보건학회 신임회장
변재영 교수(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대한복부영상의학회 청석 공로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
이철호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