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0월18일wed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부산발 리베이트 의사들 '벌금·집행유예'
수천만원 건넨 도매업자 징역 3년·벌금 4억원 선고
[ 2017년 02월 22일 20시 30분 ]

지난해 초 불거진 부산발 리베이트 사건에 연루된 대학병원 교수들의 법적 처분이 내려졌다.
 

부산지법 형사합의5부(성익경 부장판사)는 22일 리베이트를 받은 의사 6명에게 벌금형이나 집행유예를 선고하고 이들에게 리베이트를 제공한 의약품 유통업자 A씨에게 징역 3년과 벌금 4억원을 선고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의약품 유통업체 A씨는 2010년 1월~2016년 5월말까지 회사 공금 28억여원을 횡령해 특정 의약품을 처방해주는 대가로 의사들에게 수백만원에서 많게는 수천만원을 불법 리베이트로 건넨 혐의가 인정됐다.
 

또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대형병원 의사 B씨는 2010년 10월∼2011년 8월 '특정 의약품을 지속적으로 처방해 달라'는 청탁과 함께 여러 곳의 제약사에서 4120만원을 받은 혐의가 밝혀졌다.
 

재판부는 "A 씨는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과 배임증재 등의 혐의가 입증됐으며 범행 횟수와 범행 경과 등을 보면 죄질이 좋지 않다"며 "수사 초기 범행을 부인하고 증거를 은닉해 적극적으로 수사를 방해한 점 등을 고려해 실형 선고가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대기뉴스이거나 송고가 되지 않도록 설정됨
김도경기자 kimdo@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부산발 리베이트 ‘후폭풍’···교수 등 ‘구속·사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이정주 부산대병원 비뇨기과 교수, 대한배뇨장애요실금학회 학술상
송근성 양산부산대병원 신경외과 교수,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회장 취임
제주한라병원 제1부원장 김원·제2부원장 김현·대외협렵부원장 김상훈 外
이경한 삼성서울병원 핵의학과 교수, 아시아분자영상학협의회 차기회장
삼아제약 영업마케팅 본부장 조성배 전무
서울보증보험, 전남대병원 발전후원금 2000만원
제13회 ‘보령의사수필문학상’ 공모
정석원 교수(건국대병원 정형외과), 대한정형외과스포츠의학회 최우수연제학술상
조원일 충북의사회장, 문재인케어 비대위원 추천
김아람 교수(건국대병원 비뇨기과), 대한비뇨기과학회 학술상
전영태 교수(분당서울대병원 마취통증의학과) 빙부상
정진원 前 오산성심병원 원장 모친상
홍사욱 前 대한약학회 회장 별세
유한양행 해외사업본부 신명철 상무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