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6일fri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사상 최악 출생률···발등에 불 떨어진 정부
복지부 "총력 대응" 천명···정책 실효성 의문 여전
[ 2017년 02월 22일 15시 57분 ]
지난해 국내 출생아 수 사상 최저 기록과 관련해 정부가 비상한 각오로 저출산 대책을 추진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국가의 존망이 걸린 문제인 만큼 총력 대응에 나선다는 각오다.
 
하지만 그동안 숱한 정책과 엄청난 예산을 투입하고도 곤두박질치는 출생률을 잡지 못했던 만큼 실효성에 대해서는 의구심이 제기된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6년 출생·사망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출생아 수는 406300명으로, 전년 438400명보다 32100(7.3%) 감소했다.
 
이는 1970년 통계 작성 이래 최소치다.
 
인구 1000명 당 출생아 수를 뜻하는 조()출생률도 7.9명으로 전년보다 0.7(8.1%) 줄어들었고,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하는 합계출산율은 전년대비 5.6% 감소했다.
 
이와 관련 복지부는 이 같은 결과를 무겁게 받아들인다초저출산 추세 반전을 위해 비상한 각오로 저출산 대책을 보다 강력히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경제계, 지역사회 등과 함께 사회전반의 구조와 문화가 결혼, 출산, 양육친화적으로 바뀌도록 전사회적 총력대응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복지부는 각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인구정책개선기획단을 구성, 근본적 개선이 필요한 과제에 대해서는 올해 3월부터 집중적으로 점검보완키로 했다.
 
또다 청년의 고용안정, 신혼부부 주거지원 확대, 돌봄사각지대 해소, 가정 양립 일상화 등 4대 핵심과제에 중점을 두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대책을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박대진기자 djpark@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작년 출생 40만6천명 '최소'···사망 28만1천 '최대'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글로벌 진출 신약 약가우대 방법론 모색 (2017-02-22 17:30:17)
근로복지공단-서울대병원, 합동연구 결실 (2017-02-22 15:39:47)
김재민 한양대구리병원장 복지부 장관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연구과제
장대현 교수(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회 우수포스터상
사랑플러스병원,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 영입
승기배 서울성모병원장 장녀
현대용 전임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류마티스학회 춘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원(인하의대)·젊은 연구자상 박진균(서울의대) 교수 外
한국화이자제약 이혜영 부사장,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 총괄
양석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한양의대 유대현 교수, 제25대 대한류마티스학회 회장
신동훈 교수(영남대병원), 대한피부병리학회 회장
조보현 임페리얼펠리스피부과 원장 부친상
노성희 경북대병원 수간호사 부친상
유승헌 前 삼일병원장 별세·유능화 연세필의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