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0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상위책임자만 진단서 작성·수정 권한 부여 추진
더민주 김상희 의원, 기준 규정 의료법 개정안 대표 발의
[ 2017년 02월 17일 12시 50분 ]

故 백남기씨 사망사건을 계기로 의료인의 진단서 작성에 대한 책임을 강화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더불어민주당 김상희 의원은 최근 이 같은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번 개정안 발의는 故 백남기 씨 사망사건을 계기로 사망진단서의 작성 책임이 누구에게 있는지 논란이 된 것에서 촉발됐다.
 

현행법에서는 환자를 직접 진찰하거나 검안한 의사가 아니면 진단서나 검안서를 작성해 환자나 그 가족에게 교부하거나 발송할 수 없도록 하고 있다.
 

또 환자를 검안하거나 진찰한 의사가 2인 이상일 경우 누가 진단서를 작성해야 하는지, 진단서 작성 후 추가기재나 수정이 가능한지 등에 대해서는 명확한 규정이 없다.
 

이에 개정안에서는 2인 이상 의사가 환자에 대한 진찰이나 검안에 참여할 경우 최상위 책임자가 진단서를 작성토록 하고 진단서가 직접 작성한 의사가 아니면 추가 기재나 수정을 할 수 없도록 했다.
 

김상희 의원은 “개정안을 통해 진단서 등의 작성 권한과 책임을 명확히 하고 진단서 등에 대한 공신력을 높이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사망진단서와 의사 소신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또 '카톡방' 성희롱···이번엔 가톨릭관동대 의대생들 (2017-02-17 14:50:06)
“美 아닌 韓 NIH로 연수 오도록 만들고 싶어" (2017-02-17 12:45:00)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장 김호진·암역학예방연구부장 최일주 外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식약처 의료제품연구부장 서경원
전북대병원 해나회, 저소득 환우 후원금 100만원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주한수 강북구의사회장 부친상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원용민 한독 상무 장인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
이승행 광주 늘편한병원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