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0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야간 당직의 미배치 요양병원 '무죄' 확정
대법원, 원심 인정···"위임입법 한계·죄형법정주의 어긋나"
[ 2017년 02월 16일 14시 17분 ]

의료법 시행령을 근거로 야간에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은 의료기관을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 판결이 나왔다. 

대법원 전원합의체는 16일 오후 2시 야간 당직 의료인을 배치하지 않아 의료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요양병원 원장 박모(79)씨의 상고심에서 무죄 원심 판결을 확정했다.

의료법 시행령은 입원환자 200명마다 의사 1명 또는 간호사 2명을 당직 의료인으로 두도록 규정하고 있다.

하지만 모법(母法)인 의료법은 병원에 야간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으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면서도 의료인 자격과 인원 등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선 아무런 규정이 없다.

대법원은 "의료법은 당직의료인 수와 자격에 제한을 두고 있지 않고 하위법령에 위임하고 있지도 않다"며 "그럼에도 시행령 제18조 제1항을 적용해 처벌하는 것은 위임입법의 한계를 벗어나 무효"라고 판단했다.

박씨는 2014년 6월 24일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고 요양병원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당직은 근무하는 곳에서 숙직 따위의 당번이 됨을 뜻한다"며 유죄로 판단해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당직 의료인 수와 자격에 대해 의료법에 구체적인 규정이 없고, 이를 하위법규에 위임하는 규정도 찾아볼 수 없어 의료법 시행령이 죄형법정주의에 반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지난해 의료법 시행령의 당직의료인 수·배치기준에 대한 위임 근거를 새로 마련한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를 통과됐다.

복지부령으로 현행 당직의료인 수·배치기준을 병원의 종류, 입원환자의 수 등을 고려해 정하도록 의료법에 명시하도록 하는 내용이다. 이에 따라 앞으로는 당직 의료인을 배치하지 않은 병원에 대한 처벌이 가능하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1심과 2심 갈린 야간 당직의료인 없는 병원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오송재단, 제약·의료기기 CEO 초청행사 (2017-02-16 15:57:36)
국가검진 시스템 개편, 컨설팅 비용만 6억원 (2017-02-16 12:00:47)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장 김호진·암역학예방연구부장 최일주 外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식약처 의료제품연구부장 서경원
전북대병원 해나회, 저소득 환우 후원금 100만원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주한수 강북구의사회장 부친상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원용민 한독 상무 장인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
이승행 광주 늘편한병원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