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06월19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보훈병원, '성과연봉제 합의' 논란 가열
노조 "김옥이 이사장 퇴진" 요구
[ 2017년 02월 16일 12시 38분 ]

보훈병원 노동조합이 김옥이 이사장 해임을 주장하고 나섰다. 성과연봉제를 둘러싼 갈등이 원인이다.
 

보훈병원 노조는 16일 “김석원 前 보훈병원지부장이 보건노조위원장 위임도 없이 독단적으로 김옥이 이사장과 성과연봉제에 합의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바 이는 명백한 범법행위”라고 주장했다.
 

지난해 5월 보훈공단은 보건노조 보훈병원지부 동의없이 서면이사회를 통해 성과연봉제 도입을 결정했다. 이에 11월 파업 전야제에서 노사는 밤샘교섭을 통해 성과연봉제를 제외한 내용으로 임단협 교섭을 타결했다.
 

하지만 노조는 “2017년 1월에 들어서야 보훈공단 김옥이 이사장과 김석원 前 지부장이 성과연봉제 밀실합의를 했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2개월 동안 그 사실을 숨겨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석원 前 지부장은 성과연봉제 합의 대가로 3급 승진을 약속받은 정황이 있다”며 “조합원과 직원을 기만하고 김옥이 이사장과 성과연봉제 합의를 공모한 것”이라고 힐난했다.

이들은 올해 연임된 김옥이 이사장에 대해 해임을 요구했다.
 

노조는 “김 이사장은 조합원 개별 동의서 서명을 강요하는 등 극단인 성과연봉제 도입을 시도했다”며 “조직의 갈등을 소통과 대화로 풀어나가는 게 아니라 불통과 독단으로 해결하려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탄핵 정국 속 연이 결정은 이례적인 인사"라며 “재임기간 동안 임금피크제 도입에 앞장서고 성과연봉제 밀실합의서를 받아낸 결과 등에 대한 보은인사”라고 의호글 제기했다.

한해진기자 hjha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보훈병원 노사 성과연봉제 합의···勞 "밀실야합"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김대용 국립암센터 국가암관리사업본부장
강대희 서울의대 교수, 서울대 총장 최종후보
CJ헬스케어 본사
김민경 연구원(국립암센터 암중개연구과), 진단유전학회 우수연제상
건강보험심사평가원 감사실 김옥봉 1급 승진 外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신임 이사장에 이영호 前 보건복지부 사회복지정책실장
최재완 센트럴서울안과 원장, 세계안과학회 최우수학술상
고도일 대한신경통증학회 신임회장 취임
김현성 나누리병원장 척추센터장, 세계최소침습척추학회 '파비즈 캄빈상'
한정열 한국모자보건학회 신임회장
변재영 교수(서울성모병원 영상의학과), 대한복부영상의학회 청석 공로상
김종악 대전선병원 본부장 장인상
어환 교수(삼성서울병원 신경외과)·이순환 이백가정의원 원장 장인상
이철호 대한의사협회 대의원회 의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