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9월24일su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노바티스, 임시대표 '10개월'···리베이트 상흔 여전
문학선 사장 대기발령 후 '희망퇴직 실시' 등 내부 불안 기류
[ 2017년 02월 16일 06시 48분 ]

한국노바티스의 임시대표 운영체제가 10개월을 넘어섰다. 안정적인 경영을 위해 대표 선임이 이뤄져야 한다는 내외부의 목소리가 설득력을 얻고 있다.
 

한국인 최초로 한국노바티스를 이끌었던 문학선 전 사장은 현재 대기발령 중이다. 그가 물러난 자리는 지난해 4월 7일부터 본사에서 파견된 크라우스 리베 임시대표가 맡았다.


당시 한국노바티스는 “본사와 본인 간 합의에 따라 문 사장이 잠시 직무를 떠난 것일 뿐 문책성이나 징계 조치는 아니”라고 밝혔지만 이는 지난해 2월 진행된 압수수색과 관련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표이사 겸 사장 선임 7개월여 만에 갑자기 이뤄진 대기발령 조치였기 때문이다. 이후 검찰은 한국노바티스가 25억9000만원 상당의 불법 리베이트를 살포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관련해 현재 재판이 진행 중이지만 임시대표 체제가 장기간 지속되면서 업무공백이 우려된다는 의견이 회사 안팎에서 나온다.


책임 있는 사태 수습 및 조직의 안정화를 위해선 임시대표 체제가 마감돼야 한다는 것이다. 정식으로 선임된 대표를 중심으로 조직수습 과정을 거쳐야 한다는 지적이다.


실제 검찰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 발표 이후 한국노바티스는 내부 조직이 크게 흔들린 데다 최근 희망퇴직이 실시되면서 직원들 사이에선 불안감이 형성되고 있다. 


리베 임시대표가 사장직에 오를 것인지, 다른 인사가 선임될 것인지에 대해서도 의견이 분분하다. 본사가 임시대표 체제를 10개월 넘게 이어가는 배경에 대해서도 다양한 추측이 제기된다.


재판 결과에 따라 문 전대표의 복귀 가능성과 리베 임시대표의 정식 대표 취임의 가능성도 열려 있는 가운데 누가 됐건 정식 대표가 선임돼 조직을 이끌어야 한다는 주장이 내부에서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일각에서는 본사가 한국노바티스 상황을 수습할만한 인사를 아직 발탁하지 못하면서 재판 이후로 대표 선임을 미루고 있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대해 한국노바티스 관계자는 “대표 선임은 본사에서 진행되기 때문에 한국에서 예측하기 힘들다. 시점 역시 추측조차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임시대표 체제가 지속되고 있지만 업무공백은 없는 것으로 안다”면서 “불법리베이트 제공 재판에 대해선 현재 진행 중인 사안이라서 어떠한 것도 얘기해 줄 수 없다”고 말을 아꼈다.


한편, 한국노바티스의 불법 리베이트 제공과 관련해 법적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해 9월 첫 공판 이후 4차례 준비기일을 가졌으며, 오는 3월 증인신문 등을 포함한 기일이 예정돼 있다.

백성주기자 paeksj@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국감 도마위 오른 노바티스 '불법 리베이트'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국제약품, 우수자원봉사활동단체 성남시장상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김강립·보건의료정책실장 강도태
고대의대 25회 동기회, 의학발전기금 7000만원
대한병원의사협의회, 의협 신축기금 1000만원
SK케미칼, '대한민국 신약대상' 신약개발 부문 대상
이종훈 교수(성빈센트병원 방사선종양학과),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표창
제15회 화이자의학상, 기초 김형범·임상 홍수종·중개 이필휴 교수
우영섭 교수(여의도성모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대한정신약물학회 오츠카 학술상
홍재택 교수(성빈센트병원 신경외과), 대한척추신경외과학회 라미학술상
동국대일산병원, 2017년 의료재활로봇 활용기관
힐링스팜, 김영하 신임 대표이사
경희대병원, 권병덕 교수(서울아산병원 신경외과) 영입
박철기 서울의대 신경외과 교수 부친상-오재국 보아스이비인후과 대표 장인상
김희태 교수(한양대병원 신경과)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