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11월21일tue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간호·간병서비스, 4만5000→2만8000병상 '하향조정'
건보공단, 간호인력난 가중에 '숨고르기'···수급방안 등 현실화 모색
[ 2017년 02월 16일 06시 35분 ]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추진 실적이 미흡하다는 지적과는 달리 지난해 목표치는 초과 달성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올해는 간호인력 수급 문제 등으로 예상 목표가 하향조정될 전망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지난해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목표 수치는 400개 의료기관, 1만8000개 병상이었다. 현재까지 집계된 수치는 313개 의료기관이 참여했고, 1만9884개 병상에서 서비스가 진행 중이다.

참여 의료기관 수는 부족하지만 병상 수만 놓고보면 목표치를 넘어선 수치다. 특히 앞서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이 지적했던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미진한 추진과 배치되는 결과다.

건보공단은 전체 의료기관과 병상을 토대로 제도 추진 실적을 대입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입장이다. 전 병원 적용은 내년으로 예고됐지만 전년도 실적과 비교하는 것은 부당하다는 주장이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병원들의 관심이 높은 상태에서 지속적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활성화가 지속되고 있다. 목표 수치는 이미 달성한 상태로, 지금까지의 실적을 따지고 보면 성과가 도출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다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제도 확대 및 활성화 측면에서 지난해까지 성장폭이 컸다면, 올해는 긍정적인 상황이 아니다. 간호인력 수급 문제로 올해 목표 기준을 하향조정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기 때문이다.


2017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단계적 확대 추진안에는 의료기관 1000곳, 병상 4만5000개로 늘리겠다는 목표가 제시됐지만, 현실적으로 계획 수정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향후 복지부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지만 병상 수를 2만8000개 정도로 하향조정하는 안이 건보공단 내부적으로 가장 유력한 것으로 파악됐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간호간병통합서비스 확대 시행 시 3만6000명의 간호인력이 추가로 필요하다. 때문에 무작정 제도 활성화만을 얘기할 수 없다. 올해는 간호인력 확보를 위해 잠시 숨고르기를 해야 할 것”이라고 진단했다. 


유휴 간호사 취업 교육 등 위해 복지부는 물론 공급자 단체 등과 다각적 노력을 하고 있지만 해결방안을 마련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는 분석이다.


이 관계자는 “대부분의 의료기관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만큼 확대 가능성은 열려 있다. 다만 올해는 간호인력 문제를 해결하는 방안에 집중할 것이다. 조만간 중장기 간호사 수급방안이 나오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박근빈기자 ray@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정부 의욕적 추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딜레마'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용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대한슬관절학회 학술상
울산대병원 남민주 간호사, 감염병 유공 복지부장관 표창
전남대병원 진료처장 남종희·기획조정실장 김윤현 外
유한양행 이정희 대표, 한국 전문경영인 대상
서울醫 대의원회 의장단 전문위원, 의협회관 신축기금 1000만원
복지부 이현주 해외의료사업과장·백형기 규제개혁법무담당관
순천향대, 보건산업 진흥 기여 복지부장관상
엄중섭 교수(부산대병원 호흡기알레르기내과), 대한결핵 및 호흡기학회 추계학술대회 우수초록상
백남선 이대여성암병원장, '제1회 한국을 빛낸 경영대상' 의료부문 대상
김화숙 원장(김화숙 내과) 권철 원장(권철내과) 김지훈 원장(김지훈성형외과), 대한의사협회 공로패 外
김범준 교수(분당서울대병원 신경과), 대한신경과학회 ‘SK 젊은연구자상’
황창주 서울아산병원 정형외과 부교수 장인상
정진민 정내과 원장 모친상
신풍제약 최영선 홍보이사 모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