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3월02일thu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정부 의욕적 추진 간호간병통합서비스 '딜레마'
2015년 도입 후 지역 불균형 포함 시행률 8% 불과, 최대 과제 '간호사 구인'
[ 2017년 02월 15일 06시 14분 ]

정부가 의욕적으로 도입한 간호간병통합서비스가 시행되고 있지만 간호사 구인난으로 인해 전체 서비스 시행률은 매우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14일 보건복지부가 제출한 전국 시도별 병원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지정현황 자료를 공개했다.
 

이 자료에 따르면 현재 통합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은 전국 313곳으로 전체 의료기관 1556개의 20.1%에 그쳤다. 이중 서비스 제공 병상은 1만9884개로 전체 24만7295개의 8.0%에 불과하다.
 

이는 정부가 올해 목표로 천명한 병원 1000곳, 병상 4만5000개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하는 수준이다.
 

간호간병통합서비스는 입원진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환자의 간병부담을 줄이고자 지난 2015년 도입됐다.
 

병원은 간호사와 시설을 확보해 전체 또는 일부 병동을 서비스 병동으로 지정할 수 있다.
 

개인적으로 간병인을 고용하면 1일 7만∼8만원의 비용이 발생하지만, 통합서비스를 신청하면 건강보험 적용으로 하루 2만원 정도만 부담하면 된다.
 

정부는 선진국 대부분이 시행 중인 이 정책을 2018년 의원급을 제외한 전체 의료기관에 확대할 계획이었지만 저조한 도입률로 인해 일정 수정이 불가피해졌다.
 

김 의원은 전면시행이 물 건너가면서 보험급여 형평성 논란도 불거질 것으로 전망했다.
 

환자 만족도가 높아 수요는 점점 늘어나는데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병상이 적고, 지역적 편차도 커 지역과 병원, 병동에 따라 혜택 여부가 달라지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재 참여 병상의 43.7%는 서울과 경기에 집중돼 있고, 전체 병상에서 서비스 제공 병상이 차지하는 비율도 인천 22.9%, 울산 1.4%, 세종시 0%로 차이가 크다.
 

또한 전국으로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확대 시행할 경우 3만6984명의 간호인력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김승희 의원은 "모든 국민이 건강보험료를 내고 있는데 극히 일부 국민만 간호간병통합서비스를 받고 있다"며 "정부와 국민건강보험공단은 형평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도록 조속히 대책을 수립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승원기자 origin@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우리도 힘들어 죽겠는데 어떻게 간호사 보내냐"
도입 확대 간호간병서비스···재입원 방지 사후관리 부상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인천의료원, 길병원과 '암관리 지원사업' 협약 (2017-02-15 09:14:05)
'와신상담' 전남대병원, 권역외상센터 체질 개선 (2017-02-14 19:50:00)
국립암센터 임상의학연구부장 김호진·암역학예방연구부장 최일주 外
아주대의료원 첨단의학연구원장 박해심·대외협력실장 신규태
식약처 의료제품연구부장 서경원
전북대병원 해나회, 저소득 환우 후원금 100만원
식약처 바이오심사조정과장 박윤주·유전자재조합의약품과장 서수경·첨단바이오제품과장 안치영 外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중앙심사위원회 서기현 기준수석위원 外
서울시 서남병원 조영주 병원장·노창석 기획실장, 서울시의회 의장 표창장
김암 교수(서울아산병원 산부인과) 장녀
새빛안과병원 제2대 원장 정성근 박사 취임
주한수 강북구의사회장 부친상
하헌영 인천나은병원장 부친상
원용민 한독 상무 장인상
주한수 주한수안과의원 원장 부친상
이승행 광주 늘편한병원 원장 부친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