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년05월29일mon
로그인 | 회원가입
OFF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1심과 2심 갈린 야간 당직의료인 없는 병원
대법 전원합의체, 이달 16일 최종 선고 예정 촉각
[ 2017년 02월 14일 05시 22분 ]

야간에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는 병원을 처벌할 수 있는 지에 대한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이 오는 16일 나올 예정이어서 병원계 이목이 집중된다.

대법원은 이날 오후 2시 야간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은 혐의(의료법 위반)로 기소된 요양병원 운영자 박모(79)씨의 상고심 전원합의체 선고를 한다고 13일 밝혔다.

쟁점은 입원환자 200명마다 의사 1명 또는 간호사 2명을 당직 의료인으로 두도록 한 의료법 시행령이 위임 입법의 한계를 벗어나 무효인지 여부다.

상위법인 의료법은 병원에 야간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으면 3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하면서도 의료인의 수와 자격에 대해서는 아무런 규정을 두지 않았다.
 

박씨는 2014년 6월 24일 저녁 6시부터 다음날 오전 9시까지 당직 의료인을 두지 않고 요양병원을 운영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당직'의 문언적 의미는 근무하는 곳에서 숙직 따위의 당번이 됨을 뜻한다"다며 벌금 100만원을 선고했다.

반면 2심은 "당직 의료인 수와 자격에 대해 의료법에 구체적인 규정이 없고, 이를 하위 법규에 위임하는 규정도 찾아볼 수 없어 의료법 시행령이 죄형법정주의에 반한다"며 무죄를 선고했다.

김성미기자 ksm6740@dailymedi.com
이기자의 다른뉴스보기
무통장입금 정보입력 입금자명 입금예정일자
(입금하실 입금자명 + 입금예정일자를 입력하세요)
[관련뉴스]
당직의료인 배치 기준 위반 병원장 잇단 '무죄'
트위터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기사글확대 기사글축소 기사스크랩 이메일문의 프린트하기
명퇴신청하면서 사직서 제출했는데 면직된 간호사 (2017-02-14 05:56:17)
국민 2명중 1명 "질병관리본부 뭐하는 곳이야" (2017-02-13 14:50:00)
이제중 교수(화순전남대병원 혈액종양내과), 제15회 서봉의학상
강성용 아이리움안과 원장, 대한안과학회 학술상
김재민 한양대구리병원장 복지부 장관상
정양국 교수(서울성모병원 정형외과), 복지부 보건의료기술 연구과제
장대현 교수(인천성모병원 재활의학과), 대한재활의학회 춘계학회 우수포스터상
사랑플러스병원, 조승배 연세사랑병원 원장 영입
현대용 전임의(전남대병원 순환기내과), 대한내과학회 우수논문상
대한류마티스학회 춘계학술대회 학술상 박원(인하의대)·젊은 연구자상 박진균(서울의대) 교수 外
한국화이자제약 이혜영 부사장, 에센셜 헬스 사업부문 총괄
양석우 교수(서울성모병원 안과), 대한성형안과학회 회장
보령제약 이한복 감사 부친상
JW생명과학 박철원 감사 빙모상
나종훈 전 국제약품 부회장 부친상
조보현 임페리얼펠리스피부과 원장 부친상